도쿄 상공에 떠오른 거대한 사람 얼굴 “저게 뭐야?”

ⓒ마사유메 유튜브 계정 ⓒ마사유메 유튜브 계정

도쿄올림픽 개막을 1주일 앞두고 도쿄 시부야의 한 공원 상공에 거대한 사람 얼굴을 한 열기구가 떠올라 눈길을 끌었다.


16일(현지 시간) NHK는 이날 오전 도쿄 상공에 사람 얼굴을 본뜬 현대 미술 작품이 공개됐다고 보도했다. 이 작품의 크기는 7층 건물 높이에 해당한다고 전해졌다.


작품을 제작한 예술팀인 ‘메’(目) 는 일본인 작가 3명으로 이루어졌다. 이들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홍보 이벤트의 일환으로 ‘마사유메’(正夢) 라는 이름의 작품을 제작했다.


마사유메는 꿈이 현실에서 이루어진다는 의미로 일본이 1964년 이후 2번째로 도쿄에 유치한 올림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1년 연기를 거쳐 마침내 현실화한다는 메시지를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작품 모델은 인터넷 등에서 모집한 1천여 명 가운데 선정된 실존 인물의 얼굴이다. 그러나 실제 주인공의 인적사항은 공개되지 않았다.


깜짝 이벤트로 기획된 이번 작품인 열기구는 접힌 상태로 공원으로 운반돼 공기를 주입하자 펼쳐지면서 상공으로 떠올랐다. 이 작품은 주변 사람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NHK방송은 무심코 하늘을 쳐다보다가 이 작품을 우연히 발견한 사람들은 놀라거나 사진을 찍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 작품에 참여한 고진 하루카(荒神明香)씨는 사람 얼굴이 떠오르는 장면을 보는 사람들이 ‘이런 것을 해도 좋다’거나 ‘수수께끼 같은 일이 일어나도 괜찮다’는 느낌을 받아 뭔가 상상하는 힘으로 이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