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SS현장]’女골프 어벤저스’ 맏언니 박인비 “5년 전보다 늙었지만…후배들과 태극기 가장 높은 곳에 꽂겠다!”

[올림픽] 박인비의 올림픽
올림픽 여자 골프 대표팀 박인비가 1일 일본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사이타마 |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도쿄=김용일기자] “5년 전보다 늙은 게 변수이나 컨디션은 더 좋아.”

‘어벤저스’ 여자 골프대표팀의 맏언니 박인비(33)는 이렇게 말하며 웃었다. 박인비는 2일 2020 도쿄올림픽 골프 여자부 경기가 열리는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시 가스미가세키 골프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올림픽 2연패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세계 랭킹 3위 박인비는 여자 골프가 112년 만에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부활한 2016년 리우 대회에서 손가락 부상을 딛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커리어 골든 그랜드슬램’의 역사를 썼다. 그는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올림픽 2연패 역사를 쓰겠다는 의지로 가득하다. 올림픽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와 다르게 태극마크를 가슴에 달고 조국의 명예를 위해 뛴다. 전혀 다른 분위기와 중압감에서 생존 경쟁을 벌여야 하는 만큼 5년 전 금메달 경험은 그에게 커다란 힘이 될 전망이다.

그는 “올림픽이라는 무대가 모든 것을 내려놓고 즐기기엔 어려운 무대다. 다른 대회보다 훨씬 많은 부담이 느껴진다”며 “다만 두 번째 대회여서 리우보다는 마음은 편하다. 물론 경기장에 들어가면 어떻게 될지 예측할 순 없다. 그러나 (리우 때와 비교해서) 부상이 없고, 보통 컨디션으로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큰 차이”라고 말했다. 또 “5년이 지났고, 몸이 늙고 있다는 게 변수”라고 농담하며 말했다.

[올림픽] 밝은 표정의 여자 골프 대표팀
사이타마 | 연합뉴스

박인비는 이번 대회에 함께 나서는 고진영(2위), 김세영(4위), 김효주(6위)와 한 팀을 뭉친 것에도 자랑스러워했다. 그는 “창창한 후배들이 뒤에서 받치니까 크게 걱정이 되지 않는다. 내가 꼭 아니더라도 세 명이 더 있다. 컨디션도 좋다. 나도 열심히하고 후배도 열심히해서 대한민국 국기를 가장 높은 데 꽂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인비는 올림픽 전초전으로 지난주 열린 시즌 4번째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4총사 중 가장 좋은 성적인 공동 12위(10언더파 274타)를 기록했다. 그는 올 시즌 첫 대회로 열린 지난 3월 KIA클래식에서 우승했고, 4월 롯데 챔피언십에서 공동 2위에 오르는 등 13개 대회에서 ‘톱10’만 7차례 달성했다. 지난달 메이저대회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에서 공동 40위로 부진했으나 최근 에비앙 챔피언십까지 조금씩 샷 감각을 끌어올려 올림픽을 대비했다. 가스미가세키 코스는 페어웨이가 좁고 러프가 긴 편이다. 쇼트게임과 정교한 퍼트에 능한 박인비에게 유리한 점이 많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그는 “(연습 라운드를) 어제부터 내일까지 나인홀씩 세 번을 하려고 한다. 코스를 중점적으로 보고 있다”며 “애초 18홀을 돌려고 했으나 체력을 너무 소모하면 경기 때 컨디션이 다운될 것 같다. 연습장과 코스보다 휴식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