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고래야, 대방어야?’ 제주서 150㎝ 대형 부시리 사체 발견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16일 오전 8시 37분께 제주시 애월읍 구엄포구에서 북서쪽으로 600m 떨어진 갯바위에 돌고래 사체가 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16일 오전 제주시 애월읍에서 발견된 부시리 사체 16일 오전 제주시 애월읍에서 발견된 부시리 사체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해경이 현장에 출동해 보니 죽은 물고기는 일반적인 돌고래류 외형과 다소 차이가 있었다.

이에 따라 해경이 정확한 어종 파악을 위해 제주대학교 김병엽 교수에게 문의한 결과 이 물고기는 길이 150㎝, 둘레 84㎝, 무게 25㎏가량의 부시리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부시리는 산란기를 맞아 연안에 머물던 중 갯바위로 떠밀려와 죽은 것으로 파악됐다.

농어목 전갱잇과에 속하는 부시리는 동해와 제주를 포함한 남해, 서해 남부에 서식한다. 방어와 생김새가 비슷하지만, 몸이 더 가늘며 100㎝ 이상 큰다.

해경은 폐기처분을 위해 이 부시리를 지방자치단체에 인계했다.

16일 오전 제주시 애월읍에서 발견된 부시리 사체 16일 오전 제주시 애월읍에서 발견된 부시리 사체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