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 배수진 “이혼하고 싶지 않았지만…아이 위해 선택”

‘돌싱글즈’ 배수진 “이혼하고 싶지 않았지만…아이 위해 선택”

‘돌싱글즈’ 배수진이 이혼 과정을 돌아봤다.

18일 밤 방송된 MBN ‘돌싱글즈’에서는 돌싱남녀들이 나이와 직업, 자녀 유무 정보를 장면이 공개됐다.

이날 배수진은 “스물여섯이고 콘텐츠 크리에이터다. 여기 나오기 전에 이혼 소식이 다 알려졌다. 전 남편과도 공개적으로 TV에도 나왔다. 아빠가 배동성”이라며 “자녀가 있다. 아들이고 4살”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부모님이 이혼하셔서 나는 더 이혼을 하고 싶지 않았다. (이혼하면) 아들에게 가는 영향이 있으니까. 하지만 결과적으로 이혼이 맞는 것 같았다. 너무 많이 싸우고 안 좋은 영향이 더 커서 아기 때문에 아들을 위해서 이혼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그는 “아기 키우는 게 제일 어려운 것 같다. 아플 때가 제일 속상하고 아쉽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