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 서장훈부터 임원희까지…돌싱들이 듣기 싫은 말 1위는?

서장훈, 임원희, 김준호, 이상민 등 ‘돌싱맨’ 들이 한자리에 모여 ‘돌싱들이 듣기 싫은 말’을 두고 공감을 나눴다.

2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서장훈이 게스트로 출연해 돌싱하우스 생활을 함께했다.

이날 돌생맨들은 고급술을 걸고 이혼 남녀들이 꼽은 ‘돌싱들이 듣기 싫은 질문 Best3’를 맞추기로 했다. 임원희는 “왜 이혼했냐?”라고 말하며 “부부간의 일은 물어보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그렇게 눈치 없는 사람들이 있다”라면서 “‘다시 가긴 가야지. 재혼 언제 할거냐?’라는 물음이 제일 싫다”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김준호는 “난 이혼 관련된 것 보다 ‘홀아비 냄새가 난다’고 할 때가 있다”고 토로했으나 서장훈은 “진짜로 (홀아비 냄새가) 난다”고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이상민은 기타의견으로 “‘그러니까 이혼했지’ ‘웬만하면 참고 살지 그랬어’등이 있다”고 말해 돌싱하우스의 분위기는 순식간에 숙연해졌다. 이에 탁재훈은 “그 말 한 사람 누구냐? 남의 사정도 모르면서”라며 발끈했다.

돌싱들이 듣기 싫은 말 3위는 “너 괜찮아? 요즘은 이혼이 흠도 아니야”라는 위로의 말이었다. 2위는 ‘재혼하면 결혼식 할거야?’ 였다.

서장훈은 “상대방의 의향에 따라야 한다”면서 “상대가 하고 싶다고 하면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민은 “난 되도록 우리끼리 조촐히 할 수 있도록 이해를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호는 “난 성대하게 하고 싶은데 코로나19 때문에 많이 못 부른다고 하더라”고 했고,서장훈은 “코로나19 끝나기 전에 하겠다는 건가? 이미 상견례가 끝난 건가?”라고 말해 웃음 폭탄을 안겼다.

1위는 “왜 이혼했어?”로 임원희가 10초만에 정답을 맞춘 셈이됐다. 고급 술을 받은 임원희는 기뻐하면서도 “이런 거 1위해서 뭐하냐”고 씁쓸한 모습을 보여 ‘짠내’를 유발했다.

<강주일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방탄소년단(BTS) 빌보드 또 1위 등극, 팬들에게 감사 큰절 “즐겁게 춤추자”

  • 아이들 미연 “초등학생 때부터 네일아트 배워”

  • 박군, 말기 암 어머니 위해 직업 군인 된 사연 (라스)

  • [공식]임지연X윤균상 ‘더 맨션’서 만난다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