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챙기는 것도 ‘월클’…손흥민, ‘동료→적’ 시소코와 함께 인사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손흥민은 토트넘으로 돌아온 무사 시소코를 잊지 않았다.

토트넘은 29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왓포드와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이번 승리로 토트넘은 3연승을 달렸고, 리그 단독 선두에 등극했다.

토트넘을 리그 단독 선두로 이끈 선수는 손흥민이었다. 우측 윙어로 선발 출장한 손흥민을 측면과 중앙을 가리지 않고 움직였다. 토트넘은 왓포드 수비에 막히면서 답답한 경기를 이어갔으나 손흥민이 리드를 안겼다.

전반 42분 손흥민의 프리킥이 절묘한 궤적을 형성했고, 왓포드 골키퍼가 반응하지 못하면서 그대로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23분에는 성실한 압박으로 토트넘의 역습 기회도 만들어냈다. 손흥민의 득점과 탄탄한 수비를 앞세운 토트넘은 왓포드를 제압하면서 3연승을 질주했다. 손흥민은 자신의 EPL 200번째 경기에서 결승골을 가동하면서 자신이 왜 토트넘의 스타인지를 증명했다.

경기 후에는 손흥민의 인성이 빛을 발했다. 경기 후 손흥민은 얼마 전까지도 팀의 동료였던 시소코와 함께 만나 장난을 쳤다. 시소코는 누누 산투 감독 체제에서 완전히 전력외 자원으로 분류되면서 왓포드로 지난 28일 이적했다. 이적하자마자 시소코는 선발 명단에 포함되면서 손흥민의 적으로서 대결을 펼쳤다.

시소코는 전반 37분 공을 걷어내는 과정에서 누누 산투를 맞추면서 경기 중 해프닝을 만들기도 했다. 시소코는 후반 26분 교체됐는데, 토트넘 팬들은 그동안 팀을 위해 뛰어준 시소코를 향해 기립 박수를 건넸다. 시소코는 경기 후 손흥민을 비롯한 전 동료들과 만나 인사를 나눴다. 인사를 나눈 뒤에는 손흥민과 함께 경기장을 돌면서 관중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누누 감독도 경기 후 “시소코는 왓포드로 오늘 이적했다. 우리는 몇 주 동안 함께 일했다. 나는 시소코에게 큰 존경심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나는 단지 그가 왓포드에서 잘 되길 바란다. 그는 진정한 신사”라며 시소코를 칭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