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딩 챔피언’ 맨시티에 비수 꽂은 SON…英 전역이 ‘떠들썩!’

사진=BBC, 스카이스포츠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손흥민(29)이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에 비수를 꽂았다. 영국 전역은 손흥민의 활약에 난리가 났다.

토트넘 훗스퍼는 16일 오전 12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1-0으로 승리했다.

개막전부터 쉽지 않은 상대를 만난 토트넘이다. 자신의 첫 번째 공식 경기에 나서는 누누 산투 토트넘 감독의 전략은 '손흥민 원톱'이었다. 최전방에 배치된 손흥민은 루카스 모우라, 스티븐 베르바인, 델리 알리와 함께 맨시티의 골문을 조준했다.

과연 '맨시티 킬러'다운 모습이었다. 후반 10분 토트넘의 역습 상황 손흥민이 측면에서 볼을 잡았다. 중앙으로 파고든 손흥민은 나단 아케를 앞에 두고 과감히 슈팅했고, 골문 구석으로 정확히 빨려 들어가며 골망을 흔들었다. 다소 먼 거리에서 터뜨린 감각적인 득점이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득점에 힘입어 앞서갔고, 결국 리드를 지켜 맨시티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이날 손흥민은 날렵한 움직임을 보이며 맨시티를 끊임없이 괴롭혔고, 경기 후 KOTM(King Of The Match)에도 선정됐다. 주포 해리 케인이 없는 상황에서 에이스의 역할을 다한 손흥민이었다.

영국의 매체들은 손흥민의 득점에 열광했다. 글로벌 매체 'ESPN'은 손흥민의 사진을 메인에 올리며 "손흥민의 골은 맨시티가 케인의 영입을 위해 큰 대가를 치러야 하는 이유를 보여줬다"라고 호평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 또한 손흥민에게 양 팀 합쳐 가장 높은 평점인 '8점'을 부여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케인이 없어도 문제없다. 손흥민이 토트넘에 승리를 안겼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올여름 토트넘은 지난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쳤던 손흥민과 대형 재계약을 체결했다. 손흥민은 프리시즌 동안 무려 3골 4도움을 기록하며 토트넘의 기대에 부응했고, '강호' 맨시티와의 경기에서도 득점을 터뜨리며 자신의 능력을 입증했다. 토트넘은 오는 22일 울버햄튼과의 경기에서 연승을 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