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이미 벌레 2마리 먹었다”…유명 체인점 햄버거서 5㎝ 정체불명 벌레 충격

(사진=제보자 A씨 제공, 연합뉴스 방송화면캡쳐)

[미디어리퍼블릭 = 박준식 기자] 부산에 있는 한 유명 햄버거 체인점 햄버거에서 벌레가 있는 햄버거를 판매해 논란이 되고 있다.

부산 해운대에 사는 A 씨는 27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지난 25일 유명 햄버거 체인점에서 햄버거 2개를 주문했고, 딸과 나눠 먹었다"며 "햄버거를 먹던 딸이 '맛이 이상하다'고 이야기해 햄버거를 확인했더니 5cm가량 붉은 벌레가 양상추에 붙어 있었다"고 전했다.

A씨는 “딸이 2마리의 벌레를 이미 먹은 뒤였다”며 “현재 살아있는 벌레 1마리를 보관하고 있는데, 건강에 해로운지 확인해보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상추를 취급하는 식당이 많은 만큼 위생 관리에 대한 철저한 경각심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벌레를 먹은 A씨 딸은 현재 구충제를 먹었으며 특별한 이상 증세는 나타나지 않은 상태다.
가게 점주는 "문제가 일어난 당일 해당 벌레를 발견해 양상추를 더 꼼꼼히 씻었는데 이런 일이 발생했다"며 "벌레가 숨어 있는 줄 몰랐는데 피해 손님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어 "양상추는 본사가 아닌 개인적으로 납품받아 사용하는데 거래업체에 이에 대해 문의할 예정"이라며 "피해 고객과 협의해 필요하다면 적절히 보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