떼제베CC, 전국 골프장 중 최초 그린피 27% 인하

충북 청주시에 소재한 대중제 36홀 골프장 떼제베CC(회장 최상주)가 그린피를 최고 27% 인하한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골프장들이 호황을 누리면서 수도권의 경우 그린피가 주말 기준 30만원 안팎까지 치솟은 가운데 그린피 인하에 나선 골프장은 떼제베CC가 전국 처음이다.

떼제베CC는 “이용객들의 부담을 완화하는 차원에서 그린피를 오는 29일부터 최고 27% 전격 인하키로 했다”고 7일 밝혔다.

떼제베CC 관계자는 “최근 주말 및 휴일에 최고 26만원, 주중 최고 20만원이던 그린피를 15만~19만원 선으로 인하해 1인당 최고 5만~7만원, 팀당(4인 기준) 20만~28만원까지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최고 가격대비 기존 그린피보다 25~27% 인하한 것이다.

떼제베CC는 그린피 인하와 함께 코스 통합 운영 방안을 도입해 고객 서비스도 대폭 강화키로 했다. 기존의 동서·남북 등 2개 코스로 진행되던 단조로운 방식에서 탈피, 북동·북서·남동·남서 등 4가지의 다양한 코스 조합으로 새롭게 구성해 고객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혀 주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방역에 지친 골퍼들을 위해 벤치와 파라솔 등 편의 시설을 보강해 고객 편의성을 높이고 여름철 무료 냉음료 및 아이스크림 제공 서비스도 시행할 예정이다.

떼제베CC는 KTX(고속철)를 이용해 내방하는 수도권 및 지방 고객들을 위해 골프백을 자택에서 보내고 받는 ‘도어 투 도어’(Door to door) 택배 서비스를 3만9000원에 제공하고 있다. 떼제베CC 측은 “이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수도권 고객의 경우 왕복 3시간의 운전 피로도를 없애고, 차량 연료비와 고속도로 톨게이트 비용 등을 절약할 수 있다”며 “무엇보다도 라운드 후 즐기는 시원한 맥주 한 잔으로 인한 음주운전의 부담까지 덜 수 있어 1석4조의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류형열 선임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강철부대’ 오종혁 “최대 피해자는 나다”

  • 떼제베CC, 전국 골프장 중 최초 그린피 27% 인하

  • ‘비스’ 배우 이상훈, 알던 누나가 장모님 된 사연은

  • ‘랜선장터’ 송가인, 중학교 동창들 출연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