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성장한 신유빈, 국내 최강 전지희에 석패

신유빈(17·대한항공)이 띠동갑 언니이자 국내 최강인 전지희(29·포스코에너지)와의 차이를 한 뼘 더 좁혔다.

신유빈은 9일 강원도 인제다목적경기장에서 열린 2021 춘계 회장이 실업탁구대회 기업부 여자 단식 8강전에서 전지희에게 1-3(3-11 6-11 11-2 13-15)으로 졌다.

학생이 아닌 실업선수로 첫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내심 바라던 우승을 놓쳤으나 성장을 확인하기에는 충분했다.

이날 경기는 미리보는 결승전이자 ‘신구 에이스’의 맞대결로 주목을 받았다. 신유빈이 2020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국 탁구의 미래를 책임지는 선수로 떠올랐다. 최근 국가대표 선발전에선 7전 전승으로 당당히 태극마크를 지켰다. 국제탁구연맹(ITTF) 랭킹만 따지면 82위로 아직 낮은 수준이지만 14위로 국내 최고인 전지희를 조금씩 따라가며 주목 받았다.

신유빈은 그 기대대로 전지희와 마지막까지 접전을 펼치며 갈채를 받았다. 경기 초반에는 고전을 면치 못했다. 신유빈은 두 세트를 잇달아 내주면서 여러 차례 고개를 저었다. 변칙 플레이가 강점인 전지희가 공의 회전과 코스를 자유자재로 바꾸는 것에 대응하는 게 쉽지 않았다.

그러나 신유빈은 3세트부터 매섭게 따라붙기 시작했다. 상대의 공이 조금씩 뜬다는 판단이 들자마자 드라이브로 강공을 펼치면서 추격전을 시작했다. 3세트에서 처음 4점을 따내면서 기선을 제압했고, 다시 6점을 한꺼번에 얻으며 만회에 성공했다.

신유빈은 4세트에서 듀스만 4번을 기록할 정도로 끈질긴 플레이를 보여줬다. 상대가 안쪽을 깊게 찌르는 플레이에 흔들렸지만 4-7에서 10-10 동점을 만들었다. 한때 13-12로 앞서면서 역전극까지 바라봤던 그는 막판 리시브 난조로 내리 3점을 내주며 패배한 것이 아쉬웠다.

<인제 | 황민국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가세연’ 체포순간, 슈퍼챗 1200만원 쏟아져

  • 에픽 명성 잇는다…캘러웨이, ‘에픽 맥스 패스트’ 공개

  • ‘뽕숭아학당’ 나태주, 정동원 폭풍 성장에 당황 “무슨 일이?”

  • 남자배구대표팀, 아시아선수권대회 위해 8일 일본 출국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