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기욤 패트리, 비트코인으로 60배 수익 “아직 안 팔아”

방송인 기욤 패트리가 가상 화폐 비트코인에 투자해 큰 수익을 얻었다고 밝혔다.

27일 오전 방송된 KBS Cool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는 캐나다 프로게이머 출신 방송인 기욤 패트리가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와 기욤 패트리는 비트코인 투자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기욤 패트리는 “4~5년 전 비트코인을 처음 샀을 때는 700달러(한화 82만원)였다”라며 “지금 가격은 한국 돈으로 5000만 원 정도 된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그는 “처음에 샀을 때보다 60~70배 정도 올랐다”라며 “처음에 샀을 때는 조금 샀는데 공부를 해서 900달러(한화 105만원) 대에 많이 샀다. 아직 팔지 않고 있는 상태다”라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비트코인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에 대한 질문에는 “친구들이 포커를 많이 친다. 포커를 칠 때 비행기를 탈 때마다 돈을 가지고 가야 하는데 만 불 이상 안 된다”라며 “이때 비트코인을 쓰니깐 편하다고 하더라. 사용해 보면 안다. 친구들의 추천으로 시작했다”고 답했다.

한편, 기욤 패트리는 스타크래프트 1세대 프로게이머에서 은퇴한 후 ‘비정상회담’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님과 함께 시즌2’ 등에 출연하며 방송인으로서 이름을 알렸다.

<김영웅 온라인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미우새’ 서남용, 류승범 닮은 꼴 변신?

  • ‘검은태양’ 이재균, 남궁민 조력자 이춘길로 눈도장

  • ‘세바스챤’ 임혁필, 반전 근황 (프리한 닥터M)

  • 박서준, 손흥민 응원 모습 포착…현지 카메라도 주목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