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황수경 “6년 전 프리 선언…나이 때문에 퇴사·정년퇴직인 줄”

아나운서 황수경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프리 선언부터 '열린음악회'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공개했다. /MBC 방송화면 캡처

프리선언→'열린음악회' 등 다양한 에피소드 공개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라디오스타' 황수경이 프리선언에 관한 비하인드와 17년간의 '열린음악회' 진행을 돌이켰다.

아나운서 황수경이 25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박준형 정승제 권혁수와 함께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황수경은 프리 선언을 한 지 6년이 지났다며 이에 대한 비화를 전했다. 그는 "나이가 있는 상태에서 회사에서 나오다 보니 프리 선언보다는 퇴사라고 기사가 나더라"며 "어떤 분은 정년퇴직이냐고 묻기도 한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황수경은 예능에 출연하는 후배들을 보며 부러웠다고 밝혔다. 그는 "다른 친구들이 '라디오스타'에 나오는 걸 보고 나도 나올 수 있지 않을까 하는데 연락이 없더라"고 '라디오스타' 출연하기를 6년을 기다렸다고 덧붙였다.

황수경은 KBS1 '열린음악회'를 17년간 진행 중이다. '열린음악회의 송해'라고도 불리는 그는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로 '국군의 날' 특집을 꼽았다. 황수경은 "김태우와 성시경이 생각난다. 당시 병장 김태우는 여유로웠던 반면, 이병이던 성시경은 위축된 상태에서 조심스러워 보였다"고 말했다.

또한 황수경은 17년간 약 800벌의 드레스를 입었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전국의 드레스는 다 입어본 것 같다며 "한 번도 같은 드레스를 입어 본 적 없다. 고가의 드레스를 입을 때는 흠 안 나게 애를 쓰고, 입은 후 바로 반납한다"고 설명했다.


[연예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