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관광지서 실종된 한국 여성 4년여만에 유해 발견

2017년 5월 루앙프라방 꽝시폭포서 실종…국과수 유전자 분석·확인

한국인 관광객이 실종된 라오스 관광지 루앙프라방 한국인 관광객이 실종된 라오스 관광지 루앙프라방

[구글맵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라오스의 유명 관광지에서 실종됐던 한국 여성 관광객의 유해가 4년여 만에 발견됐다.

14일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라오스 경찰은 지난 6월 말 한국인 S(당시 33세)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소지품과 유해를 라오스 북부 관광지 루앙프라방의 꽝시폭포 부근에서 최근 발견했다.

라오스 주재 한국대사관은 유해 중 일부를 한국으로 보냈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유전자 분석을 한 결과 S씨가 맞는 것으로 확인됐다.

S씨는 2017년 5월 20일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 입국해 루앙프라방으로 이동했다.

이후 외국인 여러 명과 미니밴을 같이 타고 꽝시폭포에 들른 뒤 실종됐다.

현지 경찰은 S씨가 산에서 길을 잃었거나 사고 또는 범죄 피해를 봤을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수색 작업을 벌였다.

가족들은 현지에서 한화로 약 1천만 원의 포상금을 걸고 소재 파악에 나서기도 했었다.

한편 2017년 8월 20일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을 맞아 열린 행사에서 S씨의 친구가 나와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수색을 호소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