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송지효-김종국 묘한 터치…유재석 “윤은혜 미안”

‘런닝맨’ 송지효-김종국 묘한 터치…유재석 “윤은혜 미안”

김종국이 또 한 번 ‘남친짤’을 만들어냈다.

18일 밤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티빙 드라마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출연 배우 하도권 남지현 채종협이 게스트로 함께해 레이스를 펼쳤다. 해당 드라마는 ‘런닝맨’ 안방마님 송지효도 타이틀롤로 출연한 작품이다.

이날 일일 게스트가 된 송지효는 남지현과 짐볼 뺏기 게임에 임했다. 송지효는 여유롭게 미소짓다가 남지현의 의외의 괴력에 진지한 자세로 고쳐잡았다. 그러면서 김종국에게 “오빠 머리카락만”이라고 도움을 요청했다. 김종국은 상대팀임에도 송지효의 머리카락을 넘겨줬고 수상해하는 눈빛들이 쏟아졌다.

유재석의 의미심장한 눈빛에 김종국은 도둑이 제 발 저린 듯 “머리카락 좀 어떻게 해 달라고 했다. 해달라잖아”라며 “가만있어. 아무 말 하지 마”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유재석은 “은혜야 미안하다”라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은혜는 과거 한 예능에서 김종국과 애틋한 러브라인을 형성했던 바. 전날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윤은혜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김종국과의 러브라인을 회상하며 “‘심쿵했다. 부모님도 사귀는 줄 알고 되게 좋아하셨다”고 고백했다. 윤은혜가 “당시 강호동이 김종국과 결혼하면 축의금으로 천만원을 주고 천하장사 샅바도 준다고 했다”고 말하자 강호동은 “선남선녀의 기운이 너무 좋았나보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