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마니아, 유통기한 임박 ‘모더나 45만회분’ 공여…정부 “협의 중”

루마니아 정부가 유통기한 임박한 코로나19 모더나 백신 45만회분을 한국에 기부하기로 했다.ⓒ뉴시스 루마니아 정부가 유통기한 임박한 코로나19 모더나 백신 45만회분을 한국에 기부하기로 했다.ⓒ뉴시스

루마니아 정부가 유통기한 임박한 코로나19 모더나 백신 45만회분을 한국에 기부하기로 했다.


21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루마니아 국영통신 아제르프레스는 이날 이 같이 보도했다. 루마니아 정부는 인도적 차원에서 이를 지원 승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루마니아 보건부는 우리 정부의 상황에 따라 백신 수송을 확정할 전망이다.


정부는 앞서 미국으로부터 얀센 백신 141만3000회분을 받아 예비군 접종 등에 활용한 바 있다. 이스엘과는 스와프 협약을 통해 화이자 백신 78만2000회분을 받았으며 같은 물량을 9~11월 반환할 예정이다.


이날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정부는 미국 얀센 백신 공여, 이스라엘과 백신 교환 등 주요국과 백신 협력을 추진해온 바 있다"며 "루마니아도 협력 논의 대상국으로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최근 모더나가 이달 중 공급하기로 한 백신 물량을 절반 이하로 줄이는 등 수급에 문제가 생기자 "전 세계적으로 백신이 부족한 상황에서 보다 안정적 수급을 위해 백신 스와프나 해외 공여 등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고 한 바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