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의 아쉬움 “30경기에 이런 이닝수라니…” [인터뷰]

2021시즌 규정 이닝을 넘긴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 자신의 경기력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 선발 등판, 4 1/3이닝 6피안타 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3실점 기록했다. 투구 수 93개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4.39가 됐다. 팀이 2-7로 지며 패전투수가 됐다. 시즌 10패.

실망스런 결과였지만, 투구 내용은 지난 두 경기에 비해 좋아진 모습을 보였다. 또 하나 성과가 있었는데 162이닝을 넘기며 규정 이닝을 채웠다. 60경기 단축 시즌 이후 진행된 162경기에서 큰 부상없이 시즌을 마무리하고 있다는 상징이기에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을 터.

그럼에도 류현진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30경기 나온 것을 생각하면 이닝 수가 생각보다는 적은 거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30경기에서 이런 이닝 수를 선발이 소화한다면 그것은 너무 일찍 무너진 경기가 많았따는 뜻"이라며 경기 수에 비해 이닝 수가 아쉽다는 말을 남겼다.

이날 경기로 류현진은 30경기에서 164이닝을 소화했다. 경기당 평균 5.5이닝 수준이다. 이날 경기까지 포함, 5이닝을 넘기지 못한 경기가 여덟 차례 있었다. 특히 직전 두 경기는 연달아 3이닝을 넘기지 못했다. 류현진은 이런 장면들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낸 것.

전체적인 이닝 소화는 아쉽지만, 이날 경기는 이닝은 생각하지 않았다. 그는 "오늘같은 경우 몇 이닝, 몇 구가 아니라 1회부터 한 타자 한 타자 상대한다는 생각으로 마운드에 올랐고, 초반부터 집중이 잘됐다"며 구속이 잘나온 비결에 대해 설명했다.

한 차례 휴식이 구속 회복에 도움이 됐다고 생각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그렇지는 않은 거 같다"고 말했다. '조금 더 일찍 쉬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도 고개를 저었다.

이날 찰리 몬토요 감독이 "4~5이닝 정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한 것과 관련, 투구 수 제한이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그런 얘기는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같은 중요한 경기에서 투구 수도 중요하지만, 초반 빠른 상황에서 힘있게 우리쪽으로 분위기를 만들어갈 생각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휴스턴(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