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디트로이트전 7이닝 무실점…ERA 3.54↓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류현진(34,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시즌 12승 요건을 채웠다.

류현진은 22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홈 경기에 선발 투수로 등판해 투구 수 105구로 7이닝을 책임지며 5피안타 5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이날 호투로 시즌 평균자책점은 종전 3.72에서 3.54로 내려갔다.

이날 1회 초 선두 타자 데릭 힐에게 안타를 맞고도 1사 후 병살타 유도로 무실점 이닝을 만든 류현진은 2회 초에는 3타자 연속 땅볼로 돌려세우며 안정적인 투구를 이어나갔다. 이날 총 2득점을 업고 투구한 류현진은 많은 득점 지원을 받은 건 아니었지만 2회 말 랜덜 그리칙의 투런 홈런으로 초반부터 어꺠를 가볍게 할 수 있었다.

3회 초에는 2사 후 빅터 레예스에게 볼 카운트 1볼-2스트라이크의 유리한 상황에서 좌전 안타를 맞았지만 다음 타자 힐을 뜬공 처리하며 안정감을 이어갔다. 류현진은 4회 초에도, 5회 초에도 피안타를 1개씩은 남겼지만 연속타로의 연결은 허용하지 않았다. 4회 초에는 병살타, 5회 초에는 삼진을 1개 섞어 상대 타선을 무력화했다.

이날 디트로이트 타선은 류현진을 상대로 적지 않게 고전했는데 그중 레예스는 선두 타자로 나선 6회 초에도 안타를 치며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이후 3타자 연속 범타로 돌려세우며 무실점 투구를 계속해 나갔다. 6회 초까지 투구 수는 83구로 비교적 여유로웠기에 7회 초에도 등판할 수 있었다. 7회 초에는 22구를 던지며 이날 가장 힘든 싸움을 했지만 그럼에도 무실점 투구로 이날 등판을 매조지었다.

사진=AP/연합뉴스


김현세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