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마지막 선발 등판에선 어떻게든 이기겠다”

29일 역투하고 있는 류현진. [AP=연합뉴스]

29일 역투하고 있는 류현진. [AP=연합뉴스]


"마지막 선발 등판에서 어떻게든 이기겠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올해 메이저리그(MLB)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 출전할 예정이다. 3경기 연속 조기 강판 기억을 지우겠다는 각오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4와 3분의 1이닝 6피안타 1볼넷 3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14승 달성에 실패했고 시즌 평균자책점은 4.39로 높아졌다. 토론토가 양키스에 2-7로 지면서 MLB 진출 후 처음으로 시즌 10패를 기록하게 됐다.

류현진은 이달에 4경기에서 1승 1패 평균자책점 10.45로 부진했다. 지난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는 2와 3분의 1이닝 7실점, 지난 18일 미네소타 트윈스전에서는 2이닝 5실점을 기록했다. 설상가상 목 통증으로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도 올랐다. 열흘 동안 컨디션을 회복하고 이날 복귀했지만 또 5회를 채우지 못했다.

1-0으로 앞선 3회 초 2사에서 저지에게 홈런을 맞았다. 2스트라이크에서 3연속 볼을 내준 후 던진 포심패스트볼이 한가운데로 몰리면서 동점포를 맞았다. 올 시즌 23번째 피홈런으로 개인 한 시즌 최다 피홈런 기록(종전 2017년 22개)이다.

2-1로 앞선 5회 초를 넘기지 못했다. 1사 후 지오 어셀라에게 안타를 맞은 후 D.J.르메이휴에게 볼넷을 내줬다. 곧바로 앤서니 리조에게 적시타를 맞아 강판됐다. 이어 나온 불펜투수 애덤 침버가 희생플라이를 내줘 류현진의 자책점은 3점이 됐다.

류현진은 "전체적인 느낌은 괜찮았다. 열흘 간 휴식을 취해 도움이 된 것 같다"면서도 "실투가 홈런으로 연결됐고, 5회엔 상대 타자가 잘 쳐서 안타도 허용했다. 해당 안타가 실점으로 연결돼 역전이 돼 기분이 나빴다"고 했다.

이날 제구가 아쉬웠지만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50㎞까지 나왔다. 류현진은 "빠른 직구보다 더 중요한 건 제구력"이라고 했다.

토론토는 정규시즌 5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선발 순서상 류현진은 10월 4일 열리는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 등판할 수 있다. 그는 "일정대로라면 마지막 경기에 선발 등판할 것 같다. 그 경기에선 어떻게든 이기겠다. 동료들이 마지막까지 같이 싸워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도 "류현진은 정말 좋았다. 저지에게 홈런을 맞은 것과 5회 빗맞은 안타를 제외하면 위기가 많지 않았다"면서 "투수코치와 아직 얘기하지 않았지만, 류현진 몸 상태가 괜찮다면 마지막 경기에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박소영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