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3.2이닝 7실점 3피홈런’ 충격의 강판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직전 경기 7이닝 무실점의 호투를 이어가지 못한채 크게 부진했다.

류현진은 27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4시 8분 캐나다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해 3.2이닝동안 66구를 던져 7실점 7피안타(3피홈런) 1볼넷 3탈삼진의 부진한 투구를 하고 강판됐다. 주자를 한명 놓고 강판됐지만 이어 등판한 불펜이 실점하지 않으며 7실점으로 그대로 마무리됐다.

평균자책점은 기존 3.54에서 3.88까지 치솟았다.

지난 9일과 15일 경기에서 10이닝 11실점으로 부진했던 류현진은 22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전에서 7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에이스다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1회초 삼진을 곁들여 삼자범퇴로 막은 류현진은 1회말 마커스 시미언의 솔로홈런이 나오며 득점지원을 안은채 2회를 맞았다.

하지만 2회초 2사 후 세자르 에르난데스에게 낮은 커브를 던진 것이 좌월 솔로홈런을 맞은 류현진이다. 3회에도 2사까지 잡아놓고 안타를 맞은 후 루이스 로버트에게 9구 승부 끝에 커터가 맞아 2점홈런이 됐다. 중계 카메라조차 외야수를 비출 정도로 홈런이 될거라고 보기 힘들었던 타구가 홈런이 된 것. 여기에 곧바로 이어진 호세 어브레유와의 승부에서 또 좌월 솔로홈런을 맞으며 백투백홈런을 허용하게 된 류현진이다. 단숨에 2이닝 4실점 3피홈런의 기록을 떠안게 됐다.

3회 큰 부진을 겪은 류현진은 4회에도 불안했다. 선두타자 볼넷 허용 후 홈런을 맞았던 에르난데스에게 안타를 허용해 무사 1,2루 위기를 허용했다.

이후 외야 뜬공을 잡았지만 1,2루 주자는 2,3루로 이동했다. 이어 가르시아와의 승부에서 싹쓸이 2루타를 통타당하며 추가 2실점을 하며 실점은 6점으로 늘어난 류현진.

결국 류현진은 2사 후 팀 앤더슨에게도 안타를 허용하며 7실점째를 하자 강판될 수밖에 없었다. 3.2이닝동안 66구를 던져 7실점 7피안타(3피홈런) 1볼넷 3탈삼진에 책임주자 한명을 루상에 놓고 강판.

다행히 이어 올라온 트렌트 쏘톤이 3루땅볼로 이닝을 마치며 추가실점은 기록되지 않았다.

팀이 1-7로 크게 뒤지고 있는 상황이기에 경기를 뒤집지 못하면 류현진은 시즌 7패째를 기록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