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부트] MBC, 연이은 도쿄올림픽 중계 자막 논란→보도본부장 결국 사임

2020 도쿄올림픽 중계 과정에서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을 사용해 질타를 받은 MBC의 보도본부장이 결국 방송 사고에 책임을 지고 사임했다.

23일 MBC는 2020 도쿄올림픽 방송사고 조사위원회를 통해 도쿄올림픽 개회식과 중계방송 등에서 잘못된 이미지 및 자막이 사용된 경위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위는 사고의 원인으로 △인권과 상대 국가 존중 등 공적가치와 규범에 대한 인식 미흡 △방송심의 규정 등 관련 규정과 과거 올림픽 사례에 대한 교육의 부족 △국제 대형 이벤트 중계방송에 대한 가이드라인과 검수 시스템 미비 △중계방송 제작 준비 일정 제대로 수립하지 못한 점을 들었다.

개막식에서 참가국을 소개하는 과정 중 부적절한 안내를 한 것은 방송 강령에 명시된 '인류 문화의 다양성을 존중하고 다른 문화를 모독하거나 비하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지키지 못했다고 봤다.

또한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 중계방송을 하면서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주의 조치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동일한 사건이 재발한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했으며, 스포츠와 같은 특정 프로그램의 제작에 관한 가이드라인이 없어 방송 준비에 혼선이 있었던 것도 원인으로 꼽았다.

이와 관련해 MBC 민병우 보도본부장은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박성제 사장은 사의를 수용했다. MBC는 송민근 스포츠국장에 대해서도 관리책임을 물어 교체하고, 조능희 MBC플러스 사장과 황승욱 스포츠 담당 이사에 대해서는 엄중 경고를 했다. 제작진에 대해서는 MBC와 MBC플러스 양사가 각각 인사위원회를 개최한 후 적절한 인사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MBC 제공
MBC는 조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개인의 판단 또는 실수로 부적절한 자막과 사진, 자료화면 등이 방송되지 않도록 스포츠제작 가이드라인과 검수시스템을 마련할 방침이다.

지난달 23일,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에서 MBC는 우크라이나 선수단 소개에는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엘살바도르 선수단 소개에는 비트코인 사진을, 아이티 선수단 소개에는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자막과 함께 시위 사진을 사용해 비판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하는 등 논란이 커지자 MBC는 중계방송 말미를 통해 "오늘 개회식 중계방송에서 우크라이나, 아이티 등 국가 소개 시 부적절한 사진이 사용됐고, 이 밖에 일부 국가 소개에서도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이 사용됐다"며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해당 국가의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러나 MBC의 자막 실수는 계속됐다. 지난달 25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경기에서 루마니아 주장 라즈반이 '자책골'을 넣자, MBC는 화면 상단에 "'고마워요 마린' 자책골"이라는 자막을 띄워 '스포츠 정신이 없다'는 빈축을 샀다.

이후 지난달 29일 진행된 한국과 이스라엘 올림픽 야구 경기에서는 6회 초 2-2 동점 상황에서 이스라엘 라이언 라반웨이가 2점 홈런을 쳐 한국을 4-2로 앞선 순간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B조 1차전 경기 종료'라는 자막 실수가 벌어지기도 했다.

또한 지난 1일 MBC가 운영하는 '엠빅뉴스' 유튜브 채널에는 2020도쿄올림픽 한일전 경기를 마친 이후 김연경 선수가 취재진과 나눈 인터뷰에서 질문의 자막을 'Q. 축구, 야구 졌고 배구만 이겼는데?'라고 삽입해 김연경 선수가 축구, 야구를 비하했다는 오해를 사 비판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MBC 박성제 사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저희 MBC는 올림픽 정신을 훼손했다"며 "실망하신 시청자 여러분께 MBC 최고 콘텐츠 책임자로서 머리 숙여 사죄 드린다"올림픽 개막식과 중계에서 사용된 조롱 자막에 대해 사과의 말을 전한 바 있다.
유수연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