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즈 시절…김연주 대변인, 임백천과 결혼 당시 모습?

방송인 임백천과 김연주 부부가 연애 당시를 회상했다.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마이웨이'에 출연한 김연주는 남편 임백천과 함께하는 일상을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백천은 "그때는 차만 마셔도 스캔들이 났다"라고 회상했다. 또한 그는 영화관에서도 마스크를 썼었다고 털어 놓으며 "예전에는 차 한 잔 마시면 결혼 한다는 기사가 났다"라고 말했다.

김연주는 "같은 프로그램을 하지는 않았다. 방송국과 행사장에서 우연히 마주친 적은 있었다"라며 임백천과의 인연을 언급했다.


또한 김연주는 "청혼도 그렇게 썩"이라고 말했다. 이에 임백천은 "청혼을 한다고 했는데, 본인이 들은 기억은 없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후 방송에서는 김연주와 임백천 부부의 결혼식 당시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당시 두 사람의 결혼식에는 레드카펫을 방불케하는 하객들이 참석해 이목을 끌었다.

8살 나이 차이가 나는 임백천과 김연주는 결혼 이후 슬하에 2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아나운서가 아닌 전문 MC 출신인 김연주의 현재 직업은 국민의힘 대변인이다. 그는 대변인으로 활동을 시작한 이후 각종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근황을 전하고 있다.
이은혜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