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톤 황제’ 이봉주가 돌아왔다!

◇ 투병중인 이봉주가 건강한 모습으로 차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news1

‘마라톤 황제’ 이봉주가 돌아왔다.

난치병으로 힘든 투병생활을 하고 있는 이봉주는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에서 열린 ‘불후의 명곡’ 프로그램 녹화에 참여했다. 이봉주는 여전히 지팡이를 짚은 모습이었지만, 허리와 등을 꼿꼿하게 펴는 등 전보다는 훨씬 편안해 보였다.

이봉주는 지난해 초부터 시작된 갑작스러운 허리 통증으로 인해 달리기는커녕 제대로 서 있을 수조차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자신의 의지와는 무관하게 지속적으로 비정상적인 자세를 취하거나 근육이 비틀어지는 신경학적 질환 ‘근육긴장이상증‘에 걸린 것이었다.

◇ 비록 지팡이는 짚었으나 허리를 꼿꼿이 편 채 밝은 웃음과 함께 손을 흔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news1

그러나 정확한 원인을 알 수 없어 제대로 된 치료를 할 수 없었다. 그러다 지난 3월 이봉주는 척추에 생긴 낭종이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지난 6월 이봉주는 6시간반에 걸친 수술을 받았다. 당시 이봉주는 수술을 앞두고서 경과가 좋다면 ”봉주르 라이프”라고 외치고 싶다고 했다. ‘봉주르’는 이봉주의 애칭이다.

다행히 이봉주의 바람대로 수술은 성공적이었다. 수시로 계속되던 근육 떨림이 잦아들었고 목과 허리를 마침내 펼 수 있게 됐다. 현재 이봉주는 두 발로 운동장을 뛸 날을 고대하며 재활에 전념하고 있다.

이봉주는 1996년 미 애틀란타하계올림픽서 은메달을 땄고 2001년 보스톤마라톤 우승에 이어 2007년 30대 후반 나이에 서울국제마라톤에서도 우승한 집념의 마라토너이자 국민들로부터 가장 사랑받는 국민마라토너이다. [End_mark]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