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왜 똑바로 안 써”… 같은 장애인 상습폭행 50대女 ‘징역 2년’


자신과 같은 처지의 장애인들을 상습적으로 폭행한 50대 여성이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22일 법원에 따르면 최근 서울남부지법 형사7단독 박예지 판사는 장애인복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51)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14일 서울 강서구 한 공원에서 정신지체 1급 장애가 있는 B씨가 마스크를 똑바로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머리를 수차례 때린 뒤 밀어 넘어뜨렸고 같은달 19일에는 뇌병변장애 2급인 C씨의 집을 찾아 얼굴을 주먹으로 때리고 가슴을 발로 밟아 뼈를 부러뜨렸다. 당시 A씨는 C씨에게 빨랫감을 세탁소에 맡겨달라고 부탁했는데 C씨가 이를 듣지 않았다는 이유로 화가 나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날인 20일 C씨의 주거지를 찾아 당시 집안에 있던 지체장애 2급 피해자 D씨를 보고선 아무런 이유 없이 얼굴 등을 때리고 등 위에도 올라탄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다른 방에 있던 C씨에게 "너가 왜 여기 있냐, 빨리 나가라"고 소리치며 머리채를 잡아 끌고 발로 옆구리를 걷어찬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A씨가 범행을 자백하면서 반성하고 장애가 있긴 하지만 신체적 약자인 장애인을 대상으로 범행을 저질러 죄질이 불량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각 범행 이후에도 피해자들에게 재차 협박성 발언을 한 점, 검찰 조사 중에 범행을 부인하면서 검사실을 이탈하기도 한 점 등도 참작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