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윤복희, 어떻게 전설이 되었나

가수 윤복희의 인생이 전파를 탄다.

18일 방송되는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한 시대를 풍미했던 ‘살아있는 전설’, 윤복희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윤복희는 1950~60년대 ‘빅3 가수’ 이미자, 패티 김과 어깨를 나란히 한 ‘시대의 아이콘’이다. 1979년에 발매한 ‘여러분’은 수많은 후배 가수들의 목소리를 거치며, 지금까지도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가수뿐만 아니라 윤복희는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 ‘캣츠’, ‘빠담 빠담 빠담’ 등 90여 편의 뮤지컬 무대에 오르며 한국 뮤지컬의 개척자로도 불린다. 어느덧 ‘무대 인생’ 70주년을 맞아 이를 기념하는 콘서트 ‘삶’의 현장과 뮤지컬 ‘하모니’의 무대를 ‘마이웨이’에서 전격 공개한다.

이렇듯 지난 70년 동안 쉬지 않고 달려온 윤복희의 주변에는 그녀와 동행한 소중한 인연들이 있었다. 오늘 방송에서 윤복희의 ‘거물급 인연’들이 대거 공개된다. 다양한 분야에서 윤복희에게 가르침을 준 ‘대배우’ 이순재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1977년 ‘빠담 빠담 빠담’ 초연 배우로 처음 만나 인연을 쌓은 두 사람이 오랜만에 다시 만난다. 이순재는 “대한민국에 ‘미니스커트’ 선풍을 일으킨 사람이 바로 윤 여사야. 그것 때문에 아주 탄성이 나왔어”라며 마치 어제 만난 것처럼 금세 이야기꽃을 피웠다.

또한 윤복희에게 ‘아들’과도 같은 배우 허준호와도 회동한다. 과거 미국 LA에서 윤복희의 공연 제작자로 콘서트 연출을 담당했던 허준호는 타국에서 겪어야 했던 서러움을 떠올리며 “뮤지컬 ‘캣츠’ 때 (선생님을) 처음 만났는데, 그때 (당시) 내 조그만 집을 찾아오셨어요. 그런 집에 소고기를 이만큼 사 들고, 저희 친엄마도 저를 도와줄 수 없는 상황이었고 누구도 도와줄 수 없는 상황에... (저를 많이 도와주셨다.)”며 감동받은 사연을 털어놓았다. 연극 ‘빠담 빠담 빠담’에서 부부역으로 만나 40년 우정을 자랑하는 배우 임동진과 화기애애한 냉면 데이트 모습도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데뷔 7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 있는 공연들과 윤복희의 소중한 인연들과 함께한 모습은 이날 저녁 7시 40분 만나볼 수 있다.

<이다원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안다행’ 성시경, 소조도 첫날밤 외로움 몸서리

  • ‘전참시’ 한채영 “바비인형 수식어? 전혀 안 지겨워”

  • [종합] ‘복면가왕’ 화채, 2연승 성공...정세운-김사은-리즈-요아리, 실력자 정체 공개

  • 당당한 나훈아, 당황한 가요계…“‘테스형’에 ‘너 자신을 알라~’” 직격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