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내린’ 이준석 “오늘도 드릴 말씀 없다” [TF사진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회의 시작 직후 "오늘도 저는 별로 드릴 말씀은 없습니다"라며 마이크를 정리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남윤호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회의 시작 직후 "오늘도 저는 별로 드릴 말씀은 없습니다"라며 마이크를 정리하고 있다.

19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 회의 참석하는 이준석 대표(오른쪽).

이날 이준석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개회 직후 "오늘도 저는 별로 드릴 말씀은 없습니다"라며 마이크를 정리했다. 또 회의를 마친 후 기다리던 취재진에게도 브리핑 내용이 없다며 자리를 나섰다.

회의 참석하는 이준석 대표.

앞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의 토론회를 놓고 예비후보들의 이견으로 정책비전발표회로 일정을 변경한 바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대선 경선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기자회견을 열고 이준석 대표와 통화에서 "저거 곧 정리된다"는 언급을 문제 삼은 바 있다.

회의 시작을 알리며 "오늘 저는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저거' 발언을 두고 윤석열 캠프 측과 '갈등'이 정리된다는 취지의 발언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원희룡 전 지사는 이 대표가 정리된다고 한 '저거'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라면서 이준석 대표에게 녹취록이 아닌 녹취 음성 파일 전체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마이크 치우는 이준석 대표.

이 같은 내홍이 일파만파 확산되며 이준석 대표는 하루 전인 18일 자신의 SNS에 '그냥 딱합니다'라며 더이상 자세한 언급을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내비췄다.

이어진 김기현 원내대표(왼쪽)의 모두발언.
당 내부 갈등에 목 타는 이준석 대표.
휴대전화 살펴보는 이준석 대표.

[email protected]
사진영상기획부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