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스터치, 가맹점-본사 갈등…”일방적 해지” vs “적법”

  • 맘스터치 상도역점 근황이라며 트위터 등에 올라온 사진. 사진=트위터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맘스터치 가맹점주가 본사로부터 갑질을 당하고 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가맹점주가 점주협의회를 만들려고 하자 본사가 악의적으로 원재료 공급을 중단했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맘스터치 측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17일 트위터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맘스터치 상도역점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사진은 ‘운영 중단 안내문’과 함께 ‘본사의 물품공급 중단→일시 영업중지 합니다’라는 현수막이 붙은 맘스터치 상도역점 매장이 함께 게시됐다.

해당 점주측은 안내문을 통해 “지난 3월 맘스터치 점주협의회를 만들려고 전국 1300여개 매장 점주님들께 우편을 보냈는데 그 우편물에 허위 사실이 있다며 본사가 동작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밝히고 “이는 지난 7월14일 무혐의로 결정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혐의로 결정났음에도 불구하고 본사로부터 원부재료 공급이 차단됐고, 인근 매장에서 빌려 쓰려 하니 빌려준 매장도 물품 공급을 중단하겠다고 해 문을 닫을 수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상도역점 점주가 현재 460여개 매장이 가입돼 있는 점주협의회 회장이기 때문인가”라며 “일단 법적대응(처분금지가처분 신청)을 해 18일 심문기일이 잡혀 있으며 법원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맘스터치는 상도역점 점주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해당 점주가 가맹점 계약을 위반해 적법하게 계약 해지됐고, 이에 따라 물품 공급을 중단했다는 것. 특히 가맹점주협의회 활동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맘스터치 관계자는 “해당 점주는 ‘가맹본부가 가맹점 이익을 도외시해 가맹점주 경영이 악화됐다’, ‘가맹본부가 대화에 응하지 않는다’ 등 허위사실을 전국 맘스터치 가맹점주님들께 지속적으로 유포했다”며 “위와 같은 허위사실 유포 행위에 시정을 정중히 요청했으나, 해당 점주는 이를 묵살했다”고 밝혔다.

이어 “가맹점 간 식재료 대여 행위는 식재료 변질 및 부패 등 위생 이슈로 엄격히 제한하고 있는 명백한 계약위반 사항”이라며 “이 같은 행위는 맘스터치 브랜드 이미지 훼손과 1300여개 가맹점 생계를 위협하는 행위이고 이는 명백한 계약위반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에 가맹본부는 부득이하게 더 이상 해당 가맹점의 계약을 유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맘스터치 가맹본부는 이번 일로 다른 선량한 가맹점주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