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노아 7실점’ 토론토, 워싱턴에 대패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워싱턴 내셔널스에게 패했다.

토론토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DC의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워싱턴과 원정경기 6-12로 졌다. 이 패배로 63승 55패가 됐다. 워싱턴은 51승 68패.

선발 알렉 매노아의 부진이 아쉬웠다. 이날 3이닝 6피안타 1피홈런 1볼넷 2탈삼진 7실점(6자책)으로 난타를 허용했다.

3회 한꺼번에 무너졌다. 1사 1, 2루에서 알시데스 에스코바에게 2루타를 허용하며 2점을 허용한데 이어 볼넷과 안타 2개 연달아 허용하며 다시 한 점을 내줬고, 견제 실책에 희생플라이까지 나오며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토론토도 포기하지 않았다. 5회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투런 홈런으로 반격에 나섰고 8회 타선 집중력을 앞세워 6-8까지 격차를 좁혔다. 그러나 8회말 타일러 소시도, 라파엘 돌리스 두 명의 불펜이 도합 3피안타 3볼넷 4실점으로 무너졌다.

지난 7월말 트레이드를 통해 토론토에서 워싱턴으로 이적한 포수 라일리 애덤스는 이날 선발 출전, 4타수 3안타 3타점 3득점하며 친정팀에 제대로 설욕했다.

[세인트루이스(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