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승지, 미용실서 탈색 시술 받고 골룸 된 사연 “속상해”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방송인 맹승지가 미용실에서 탈색 시술을 받고 머리카락이 상했다고 밝혔다.

맹승지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4월 일산 대형숍에서 탈색을 했는데, 디자이너 쌤이 방치시간을 오래 두셔서 머리카락이 다 뜯어지고 부서졌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맹승지의 머리카락이 담겨있다. 정수리 부근에서 짤린 듯한 머리는 잔디머리처럼 하늘을 향해 치솟았고 정리되지 않아 듬성듬성한 모습이다.

맹승지는 "실제로는 너무 골룸 같아서 방송이나 공연하는 데는 물론 일상 생활을 할 때도 지장이 있다"라며 "가발도 몇 개 사서 써봤지만, 공연할 때 너무 부자연스러울 뿐더러 뛰는 장면도 많아서 가발은 못하고 버티고 버티다가 어쩔 수 없이 정말 조심히 머리를 붙여서 활동했다"라고 했다.

이어 "머리가 없어지니까 제가 90세 할머니가 된 것 같은 기분"이라며 "머리카락이 대략 45% 정도는 뜯겨져 나가면서 복구되려면 1년 반에서 2년 정도 걸린다더라"라고 했다.

그러면서 "옛날처럼 앞머리 뱅 1년 정도는 못할 테니 너무 아쉽다"라며 "2021년 최고로 속상한 일"이라고 했다.

이후 박슬기에게 이 같은 사실을 털어놓고 미용실을 추천받은 맹승지는 "다닌 미용실 중에 최고로 좋았다"라며 "진짜 프로는 책임감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