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골 폭발’ 신입 늑대에 영국이 들썩였다…”황희찬이 승리 안겨줬어!”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신입 늑대' 황희찬(25)이 멀티골을 성공시켰다. 적응 기간도 필요 없는 황희찬의 맹활약에 영국 전역이 들썩이고 있다.

울버햄튼은 2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에 위치한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7라운드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에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울버햄튼은 승점 9점(3승 4패)으로 11위에 위치했다.

시즌 첫 연승에 도전하는 브루누 라즈 감독은 황희찬, 라울 히메네스, 프란시스코 트린캉을 필두로 한 3-4-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중원은 마르사우, 주앙 무티뉴, 후벵 네베스, 넬송 세메두가 버텼으며 3백은 코너 코디를 중심으로 로망 사이스, 막시밀리안 킬먼이 버텼다. 골문은 조세 사가 지켰다.

해결사는 황희찬이었다. 전반 20분 황희찬이 히메네스의 침투 패스를 이어받으며 상대 수비 라인을 무너뜨렸다. 페널티박스로 진입한 황희찬은 침착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선제 득점을 터뜨렸다.

울버햄튼은 전반 종료 직전 실점을 허용하며 균형을 내줬지만 황희찬은 또 한 번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13분 히메네스의 패스가 빈 공간의 황희찬에게 연결됐다. 황희찬은 다소 먼 거리에서 과감히 슈팅했고, 볼은 골문 구석을 정확히 향하며 득점으로 연결됐다. 울버햄튼은 황희찬의 멀티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거뒀다.

경기 종료 후 황희찬을 향한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영국 '버밍엄메일'은 "눈부신 황희찬이 라즈 감독에게 승리를 안겨줬다. 그는 뛰어난 피니셔임이 분명하다. 황희찬의 투입은 히메네스가 중앙으로 뛸 수 있도록 도왔고, 두 선수는 완벽하게 결합했다"라고 칭찬하며 황희찬에게 가장 높은 평점인 9점을 부여했다.

'BBC' 또한 "황희찬은 히메네스의 침투 패스를 득점으로 연결하며 활기를 띠었다. 울버햄튼은 실점을 허용했지만 황희찬의 지칠 줄 모르는 추가 득점으로 승점을 확보할 수 있었다"라며 황희찬을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로 선정했다. 황희찬은 이적 한 달 만에 세계 최고의 리그 EPL에서 멀티골을 성공시키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