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데뷔골’ PSG, 맨시티와 빅매치서 2-0 승리[챔피언스리그]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이하 PSG)이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 이하 맨시티)와의 빅매치에서 드디어 터진 리오넬 메시의 골로 승리했다.

파리 생제르맹은 29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4시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A조 2차전 맨체스터 시티와의 홈경기에서 리오넬 메시의 득점으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열리는 모든 챔피언스리그 경기 중 최고 빅매치로 손꼽혔던 경기에서 선제골을 가져간 것은 PSG였다. PSG는 전반 8분만에 오른쪽에서 스루패스로 킬리안 음바페에게 내준 패스를 음바페가 페널티박스 오른쪽 라인 끝에서 컷백 패스를 했다.

이 패스에 모두가 속았고 네이마르가 절호의 기회로 오른발 슈팅을 했지만 헛발질이 되며 공이 뒤로 흘렀다. 네이마르의 헛발질은 오히려 뒤에 있던 이디리사 게예에게 패스가 됐고 게예는 한번 공을 옆으로 친후 그대로 오른발 슈팅을 했고 공은 맨시티 골망 상단에 꽂히며 1-0이 됐다.

맨시티는 전반 25분 왼쪽에서 크로스 이후 라힘 스털링의 헤딩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온 것을 베르나르두 실바가 쇄도하며 재차 슈팅한 것이 또 크로스바에 맞는 불운이 나왔다.

이후 0-1로 뒤진 맨시티가 공격을 주도했지만 PSG가 잘 막아내며 버텨냈다. 잘 버티던 PSG는 후반 29분 리오넬 메시의 오른쪽에서 중앙으로 들어오는 드리블 질주 후 중앙에 있던 음바에게 내줬고 음바페는 곧바로 다시 메시에게 리턴 패스를 하자 메시는 그대로 왼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맨시티 골망을 흔들었다. PSG 이적 후 4경기만에 데뷔골.

맨시티는 이후 맹공을 퍼부었지만 PSG가 버텨냈고 결국 PSG는 2-0 승리를 가져갔다. 1승1무로 A조 1위에 오른 PSG. 반면 맨시티는 1승1패가 되며 3위로 밀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