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 “유동규 측근 아냐, 왜곡말라” 낙 “수년간 몰랐다면 무능”

대장동 놓고 명-추 對 낙-용 대치전선…명낙, 얼굴 붉히기도

이재명, '유동규 연관시 책임지냐'는 질문에 "당연히 제 책임"

방송토론 나서는 민주당 대권주자들 방송토론 나서는 민주당 대권주자들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오른쪽 부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이낙연 전 대표, 박용진 의원이 30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방송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9.30 [국회사진기자단]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은 30일 TV조선이 주관한 TV토론회에서 대장동 의혹을 놓고 2대 2로 대립하면서 격한 공방을 벌였다.

이낙연 전 대표와 박용진 의원은 대장동 개발사업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지사의 책임론을 집요하게 제기했다. 이에 이 지사는 조목조목 반박하며 역공을 펼쳤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이 지사를 측면 지원했다.

토론회 초반 정책 문제에 집중하던 주자들이 '대장동 설전'을 본격화한 것은 '이슈 O, X' 코너였다.

'대장동 이슈, 민주당에 호재다?'라는 물음에 이 지사와 추 전 장관은 '그렇다'고 했고, 이 전 대표와 박 의원은 '그렇지 않다'고 답하며 2대2 전선이 형성됐다.

이 지사는 "민간개발로 100%의 이익을 취하려 했던 세력이 국민의힘이고, 공공개발을 해보겠다고 5년간 싸운 게 저 이재명"이라며 "국민들은 '이재명 열심히 했구나, 민주당이 괜찮구나' 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국민들은 대장동 사건에서 언론과 법조, 정치, 재벌의 카르텔을 보고 '추미애가 평소 지대개혁 주장하더니 이런 사태를 예견했구나'라고 하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이 전 대표는 "굉장히 복합적인 비리다. 진상을 규명하기가 만만치 않다"며 "이 사건이 문재인 정부 시기에 있었다는 것이 큰 짐이 된다.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장 때 생긴 일이라는 것도 짐이 될 것이다. 최소한, 호재는 아니다"라고 했다.

박 의원도 "국민들의 피눈물이 나는 이 일을 갖고 정치적으로 호재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실례"라며 "이낙연 후보 말처럼 우리는 여당이라 무한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대권주자들이 구상하는 대통령은? 민주당 대권주자들이 구상하는 대통령은?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이 30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방송토론회에서 각각 자신의 대통령에 대한 구상을 내세우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세상을 바꾸는', 이낙연 '국민의 삶을 지키는', 추미애 '따뜻한 개혁', 박용진 '분노하는' 대통령. 2021.9.30 [국회사진기자단] [email protected]

설전은 양강 주자인 이 지사와 이 전 대표의 일대일 토론에서 절정에 달했다. 티격태격하며 공방을 주고받았고 서로 간 얼굴을 붉히기도 했다.

특히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과 이 지사의 '관계'가 도마 위에 올랐다.

이 지사는 "(유동규 전 본부장을 두고) 측근, 측근 하시는데 제 비서실에 있었거나 돈을 받고 절 도왔거나는 돼야 측근이다. 산하기관 직원인데 그것을 가지고 저한테 뭐라고 하면 지나치다"고 이 전 대표에 불만을 표시했다.

그러자 이 전 대표는 "이 지사 본인이 '설계는 내가 했고, 실무는 유동규가 했다'라고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그래서 남다른 관계라고 추측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받아쳤다.

이어 "본인은 단군 이래 최대의 공익 환수, 모범 공영개발이라고 했는데 지난 17일에 토건 비리라는 것을 알았다고 했다. 수년간 몰랐다는 것은 무능한 것이다. 직무유기거나"라고 쏘아붙였다.

이에 이 지사는 "민간 사업자들이 내부에서 어떻게 이익을 배분하는지 어떻게 투자하는지를 나는 알 수 없었다. 그 내부 설계는 그 사람들이 한 것"이라며 "그걸 그렇게 왜곡하면 안 된다"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이낙연 후보는 민주당 후보 아니냐"며 "언론이 추측으로 증거도 없이 저를 마구 공격하는데 최소한 민주당 후보라면 국민의힘을 더 공격하고 문제 삼아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따졌다.

이 지사는 "유동규 씨가 의혹과 연관돼 있으면 인사관리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고 했는데 맞느냐"는 박 의원의 질문에는 "어쨌든 산하기관의 직원이다. 일선 직원이라도 거기서 문제가 생겼다면 당연히 제가 책임져야 한다"고 답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