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수급 불안…50대 화이자 병행 접종, 사업장은 화이자로 변경(종합)

50대가 맞게 될 화이자 백신은 애초 '8월 접종분'으로 확보해 둔 물량

접종마감일 8월 25일→28일로 3일 연장…두 번째 접종 일정 변경

당국, 사업체 자체접종 백신 변경에 "고용부-사업체 협의해 확정"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모더나사(社)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주별 공급 일정이 불확실해지면서 접종 일정에도 일부 변동이 생겼다.

50대는 당초 모더나 백신을 맞기로 했으나 화이자 백신도 병행 접종하는 것으로 결정됐고, 접종 마감일도 내달 25일에서 28일로 3일 연장됐다. 50대 가운데 50∼54세 연령층의 백신 접종 일정은 애초 8월 9∼21일에서 16∼25일로 늦춰진 뒤 28일까지로 다시 한번 조정됐다.

주요 사업장의 자체 접종 백신은 모더나에서 화이자로 바뀌었다.

◇ 7월 셋째 주 모더나 공급 일정 연기…50대에 모더나·화이자 병행 접종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백신 공급 일정이 유동적인 상황에서 안정적으로 예방접종을 시행하기 위해 26일부터 시작하는 50대 연령층의 접종에 모더나 백신 외에 화이자 백신도 추가해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50대에 새로 배정된 화이자 백신은 애초 8월 접종분으로 확보해 둔 물량이다.

추진단은 "7월과 8월에 도입되는 모더나 백신 총량은 당초 계획 대비 변동이 없다"면서 "다만 모더나에서 결정해 통보한 7월 배정 물량이 7월 말에 집중돼 있어 백신 수급상황 등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고 50대 접종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같은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 백신인 화이자 백신을 추가로 활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정은경 추진단장은 브리핑에서 "현재 모더나 백신의 월별, 7월 공급 물량 총량은 변동이 없으나 이달 세 번째 주 공급 일정이 품질검사나 배송 문제로 연기됐다"면서 "조금이라도 예방접종을 빠르게 진행하기 위해 도입부터 품질검사, 위탁의료기관 배송까지 걸리는 기간을 굉장히 단축해 진행하는 것으로 추진하고 있어서 백신 공급에 조금 차질이 생기면 그 부분이 바로 접종에 영향을 주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플루엔자 접종 같은 경우 6개월간 생산된 물량을 한 번에 받아서 한 번에 배송하고 접종을 진행하는데 코로나19 백신은 생산과 품질검사, 공급, 유통 이 부분이 계속 반복적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수급과 접종 관리에 조금 어려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모더나 백신 접종 (PG) 모더나 백신 접종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정 단장은 모더나사의 주별 공급 일정 변경이 계약 위반이냐는 질의에 "모더나 백신의 주별 공급 일정은 총량과 분기별 공급량에 대해 통제를 하고 있는 상황이고, 1∼2주 정도 주별 공급 일정이 변경된 것에 대해 계약위반이라거나 페널티가 적용된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답했다.

◇ 대기업 사업장 자체접종 백신 모더나→화이자 줄줄이 변경…40대 이하에 mRNA 백신

추진단은 또 안정적인 접종을 위해 50대 접종 마감일을 내달 25일에서 28일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 추진단은 사전예약을 완료한 사람에게는 접종일 전에 백신 종류 등을 문자로 개별 안내한다.

정 단장은 이와 관련해 "60∼74세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차 접종이 8월 위탁의료기관에서도 진행된다"며 "(전체적으로) 접종 역량을 더 분산해 접종해야 한다는 판단과 함께 8월 16일 대체휴일 영향도 고려해 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8월 16일이 대체휴일로 변경이 되는데 위탁의료기관에 그날 접종이 가능한지 현황 파악을 요청했다"며 "각 기관의 휴무 여부를 예약시스템에 반영해 수정할 것이고, 이에 따라 해당일 휴무 의료기관에 예약하신 분은 일정 조정이 불가피한 데 이 부분도 개별적으로 안내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진단은 모더나 백신의 주별 공급 일정에 변동이 생겼으나, 총량은 그대로인 만큼 예약과 접종에는 차질이 없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50대 전 연령층의 접종에 필요한 모더나, 화이자 백신의 3분기 도입물량은 확보하고 있으며 이를 토대로 조기 마감없이 예약기간 중에는 예약을 할 수 있다. 백신 상황에 보다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mRNA 백신인 모더나 백신과 화이자 백신을 통해 안정적으로 접종하겠다"고 밝혔다.

50대 접종 대상인원은 약 742만4천명으로 추산된다. 이날 이후 월별 도입 백신 물량은 7월 약 681만회분, 8월 약 2천700만회분이다.

정 단장은 40대 이하 접종 백신에 대해서는 "40대 이하에 접종하는 물량도 화이자 또는 모더나 등 mRNA 백신으로 접종하도록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모더나 백신 공급 일정이 조정되면서 이달 27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던 주요 사업장의 접종 백신도 모더나에서 화이자로 줄줄이 변경되고 있다.

정 단장은 "공급 백신을 화이자 또는 모더나로 변경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고용노동부, 사업체와 협의해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사업장 자체 접종 백신을 모더나에서 화이자로 변경했다고 사내에 공지했고, 기아 국내 공장과 현대차 남양연구소에서 이뤄지는 자체 접종에서도 모더나 백신이 화이자로 변경된 것으로 알려졌다.

추진단은 접종 속도를 높이고 편의성을 도모하기 위해 부속 의원이 있는 사업장을 중심으로 기업 자체 백신 접종을 추진해 왔다.

추진단이 백신과 주사기를 사업장 내 부속 의원에 공급하면, 부속 의원이 자체 계획에 따라 백신을 접종하는 방식으로 50대부터 접종을 받는 것으로 정해졌다.

[email protected]

유튜브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