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우라 “토트넘 선수들, 경기할 생각이 없어”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토트넘 훗스퍼의 루카스 모우라가 아쉬움을 전했다.

토트넘은 지난 27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에서 아스널에 1-3으로 패배했다.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토트넘은 전반에만 3실점을 내주며 끌려갔다. 전반 12분 에밀 스미스 로우, 전반 27분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 전반 34분 부카요 사카에게 연이어 실점을 헌납하면서 승기를 내줬다.

3실점 모두 비슷한 장면에서 나왔다. 시작점은 모두 아스널의 진영이었고, 토트넘 선수들이 공을 잃으면서 역습이 시작됐다. 아스널의 공격진들은 순식간에 토트넘의 진영으로 쇄도했고, 간결한 연계와 정확한 마무리로 손쉽게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35분도 안 된 시간에 0-3으로 끌려가자 토트넘 선수들의 얼굴은 먹구름으로 가득 찼다. 다급해진 누누 산투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올리버 스킵, 에메르송 로얄을 투입하며 반전을 모색했다.

후반전은 공방전이 이어졌다. 그러다 후반 34분 손흥민의 추격골이 나왔지만 역부족이었다. 아스널은 수비를 더욱 견고하게 했고, 그 이상의 실점을 내주지 않으며 승리를 쟁취했다. 토트넘은 북런던 더비에서 3골이나 내주며 패배하는 굴욕을 맛보고 말았다.

결과를 떠나 이번 경기에서 토트넘 선수들의 태도가 지적되고 있다. 팬들은 “선수들에게 역전하고자 하는 의지를 찾아볼 수 없다”, “공격하기 바쁜데 천천히 공이나 돌리고 있다”, “전반부터 이미 질 것이라 예감한 듯하다”라고 비판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모우라도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었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선수들이) 경기를 하려고 하지 않았다. 우린 아스널에 너무 많은 공간을 내줬다. 더불어 제대로 뛰질 않았고, 공을 소유하지도 못했다”라고 밝혔다.

어느덧 토트넘은 3연패를 기록하게 됐다. 앞서 3연승을 하며 보였던 기세는 온데간데없다. 1위였던 순위는 11위로 추락했고, 선수단 분위기 역시 최악이다. 큰 위기에 직면한 토트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