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토요 “류현진, 이길 수 있는 기회줬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블루제이스 감독이 선발 류현진의 투구를 평했다.

몬토요는 29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 4-7로 패한 뒤 가진 인터뷰에서 이날 선발로 나와 4 1/3이닝 6피안타 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3실점 기록한 류현진에 대해 말했다.

"류현진은 정말 좋았다"며 말문을 연 그는 "저지에게 홈런을 맞았지만, 그것을 제외하면 좋았다. 5회 허용한 안타는 빗맞은 안타였다. 상대 타자를 인정해야한다. 상대가 잘친 타구였다"며 류현진의 투구 내용을 돌아봤다.

이어 "류현진은 우리에게 이길 수 있는 기회를 줬다. 우리가 그에게 원하던 것을 해냈다"며 류현진이 선발로서 역할을 다했다고 밝혔다.

류현진의 다음 일정에 대해서는 "피트(피트 워커 투수코치)와 얘기를 아직 안해봤다. 당장 내일 경기만 생각하고 있다"고 말한 뒤 "몸 상태가 괜찮다면 마지막 경기에 나올 수 있을 것"이라 예상했다.

이날 승부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잔칼로 스탠튼의 스리런 홈런에 대해서는 "리플레이를 다시봤더니 공이 거의 바닥에 떨어졌다. 어떻게 쳤는지 모르겠다"며 상대 타자의 능력을 인정했다. 팀 공격이 침묵한 것에 대해서도 "상대 불펜이 잘했다"며 상대를 인정했다.

오늘 경기로 포스트시즌 자력 진출이 힘들어진 그는 "오늘 경기는 잊고, 내일 새롭게 준비하겠다. 이전에도 해봤던 일"이라며 분발을 다짐했다.

[휴스턴(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