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토요 토론토 감독 “류현진 곧 투구훈련 시작할 것”

부상자명단에 오른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곧 투구 훈련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2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원정경기를 앞두고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의 몸 상태가 조금 나아졌다"고 밝히며 "오늘 아니면 내일부터 공을 던지기 시작할 것"이라고 공개했다.

류현진의 현 상태에 대해 몬토요 감독은 "목 통증이기 때문에 다른 활동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상태가 좋아지만 곧바로 투구 훈련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0일 류현진은 목 통증을 호소했고 이에 따라 부상자명단에 올랐다. 부상도 부상이지만 류현진은 최근 다소 부진에 빠지며 정비할 시간이 필요했다. 지난달 6경기에서 2승 3패 평균자책점 6.21을 기록한 류현진은 이달 들어서도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7일 뉴욕 양키스전에서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지만 지난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과 18일 미네소트 트윈스전에서는 각각 2.1이닝 7실점, 2이닝 5실점으로 부진했다.

현재 류현진의 소속팀 토론토는 아메리칸리그(AL) 와일드카드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계속하고 있다. 때문에 류현진은 몸상태를 회복할 경우 곧바로 선수단에 복귀할 전망이다. 올시즌 류현진은 13승(9패)을 올리며 다승왕 경쟁을 지속하고 있지만 평균자책점은 4.34로 다소 높은 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