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토요 토론토 감독 “몸 상태 좋아진 류현진, 곧 피칭 훈련 시작”

류현진.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목 부상으로 부상자 명단(IL)에 오른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복귀를 위한 준비에 들어간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와 원정경기를 앞두고 화상 인터뷰를 통해 “류현진의 몸 상태는 좀 좋아졌다”며 “오늘 아니면 내일 피칭 훈련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류현진은 지난 20일 목에 뻐근함을 호소하고 IL에 올랐다.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3승 9패 평균자책점 4.34를 기록 중이다. 이번 부상자 명단행은 류현진에게 재정비 시간을 부여하기 위한 구단의 조치일 가능성이 크다.

류현진은 지난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2⅓이닝 7실점, 18일 미네소타 트윈스전에서 2이닝 5실점의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최근 5차례 선발 등판 경기에서 3차례나 4이닝 미만-5실점 이상을 소화했다. 지난달 22일까지 3.54이던 평균자책점은 4.34까지 치솟았다.

재정비 시간은 길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이 예정대로 돌아온다면 29일 뉴욕 양키스전이 복귀전이 될 전망이다. 로스 앳킨스 단장은 류현진의 IL행을 발표하면서 선발 로테이션을 한 차례만 거를 예정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류현진은 캐치볼과 함께 가볍게 운동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이 던지는 것을 지켜보자”고 말했다. 류현진은 현재 토론토 선수단과 동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