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싱’ 의혹 우상혁, SNS 비공개로…”2차 피해까지 속출”

sns 캡처

높이뛰기 올림픽 대표로 맹활약을 펼쳤던 우상혁이 몸캠 피싱에 휘말렸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우상혁 선수로 추측되는 영상이 유출됐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 왔다. 영상 속에는 한 남성이 나체로 자신의 신체를 촬영하고 있다.

사진 관련 대화본도 퍼지고 있는데 대화본에서 여성은 남성을 '혁'이라고 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커지자 우상혁은 별도의 입장을 밝히지 않았고 그의 SNS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문제는 해당 영상을 중심으로 2차 가해가 유행처럼 번져나가고 있다는 것. SNS에서는 해당 영상을 무료로 제공해달라는 글이 상당수 게시되고 있다. 영상의 주인공이 우상혁 선수라는 점의 진위는 제쳐두고 '몸캠' 스미싱의 피해자인 영상 속 주인공이 네티즌의 호기심으로 인해 2차 피해를 입고 있는 셈이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호기심도 정도껏 해야지. 영상 속 주인공은 어째 됐든 유출 피해자", "저런 영상을 주고 받는 현실이 놀랍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우상혁은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높이뛰기 신기록(2m35)을 수립한 것은 물론, 한국 육상 트랙&필드 사상 올림픽 최고 성적인 4위(종전 8위)를 달성하며 육상 역사를 새로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