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기 적발’ 최진혁, 불법 유흥주점 간 이유 [종합]

배우 최진혁이 방역수칙 위반으로 경찰에 입건돼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한다.

iMBC 연예뉴스 사진
8일 최진혁의 소속사 지트리크리에이티브는 "코로나19로 모두가 고통받는 엄중한 상황 임에도 심려 끼쳐 드려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방역수칙 위반 사실을 시인했다.

이들은 "지인이 밤 10시까지 운영할 수 있는 곳이라고 안내한 술집이 불법으로 운영되고 있는 곳인지 미처 알지 못했다"며 "밤 10시 전까지 자리를 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오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역 수칙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안일하게 생각한 무지함과 잘못된 행동이 정말 부끄럽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깊이 반성하며 다시는 이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유념하고 소속사로서 항상 소속 연예인들의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하겠다"고 전했다.

최진혁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 따라 영업이 전면 금지된 유흥주점을 방문했다. 불법 영업 중인 상태였던 것. 당시 그를 비롯해 손님과 접객원 등 51명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고 전해져 충격을 자아냈다.

2006년 KBS2TV '서바이벌 스타오디션'을 통해 데뷔한 최진혁. '파스타'(2010) 이후 '로맨스가 필요해'(2011)를 비롯해 SBS '내 딸 꽃님이'(2011~2012) MBC '구가의 서' SBS '상속자들' 등에 출연했다. 2015년 전까지 최진혁은 '로맨스가 필요해' '상속자들' '응급남녀' '운명처럼 널 사랑해' 등 로맨틱 코미디에 자주 모습을 드러냈다. 2017년 방영된 OCN '터널'로 큰 인기를 끌었으며 이밖에도 '저스티스' '루갈', '황후의 품격' '좀비탐정' 등에서 활약했다.

이하 소속사 입장 전문이다.

코로나19로 모두가 고통받는 엄중한 상황 임에도 심려끼쳐 드려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지난 6일, 최진혁은 지인과 함께 자리를 하는 중, 방역 수칙을 위반하였습니다. 최진혁은 지인이 밤 10시까지 운영할 수 있는 곳이라고 안내한 술집이 불법으로 운영되고 있는 곳인지 미처 알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밤 10시 전까지 자리를 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오해했습니다.

코로나19 상황이니 10시 전에도 술자리하는 것을 외부에 보이는 것 자체로 조심스러웠습니다. 그래서 조용히 대화할 곳을 찾다가 지인이 추천한 곳을 가게 됐습니다. 하지만 현재 사회적거리두기 단계에서 운영되면 안되는 술집이었기에 8시20분쯤 방역수칙 위반으로 적발이 됐습니다.

방역 수칙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안일하게 생각한 무지함과 잘못된 행동이 정말 부끄럽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고개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깊이 반성하며 다시는 이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유념하고 소속사로서 항상 소속 연예인들의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모든활동을 중단하고 자숙하겠습니다. 다시한번 사죄의말씀을 드립니다.


iMBC 이호영 | 사진 KBS제공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