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의 ‘종전선언’ 제안”

유엔총회서 "한반도 항구적 평화 뿌리내리도록 전력"

"남북·북미 대화 촉구…北, 지구공동체 시대 준비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제2차 SDG Moment(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개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제2차 SDG Moment(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개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되었음을 함께 선언하길 제안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제76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 통해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화해와 협력'의 새로운 질서를 만드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면서 이 같이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지구공동체의 가장 절실한 꿈은 평화롭고 안전한 삶이다. 유엔의 출범은 국제관계의 패러다임을 '경쟁과 갈등'에서 '공존과 상생'으로 전환시켰다"면서 "유엔은 '힘의 균형'으로 유지되던 불완전한 평화를 '협력'을 통한 지속 가능한 평화로 바꾸고, 인류 모두의 자유를 증진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한반도에서부터 항구적이고 완전한 평화가 확고히 뿌리내리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나는 남북 간, 북미 간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한다. 대화와 협력이 평화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것이 한반도에서 증명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전쟁불용 △상호 안전보장 △공동번영 등 2019년 유엔총회에서 천명한 한반도 문제 해결의 세가지 원칙, 2020년 '종전선언' 제안 내용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나는 오늘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해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주실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며 "한국전쟁 당사국들이 모여 '종전선언'을 이뤄낼 때, 비핵화의 불가역적 진전과 함께 완전한 평화가 시작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한과 주변국들이 함께 협력할 때 한반도에 평화를 확고하게 정착시키고 동북아시아 전체의 번영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그것은 훗날, 협력으로 평화를 이룬 '한반도 모델'이라 불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 역시 '지구공동체 시대'에 맞는 변화를 준비해야만 한다. 국제사회가 한국과 함께 북한에게 끊임없이 협력의 손길을 내밀어 주길 기대한다"며 "한반도 운명 공동체로서, 또한 '지구공동체'의 일원으로서 남과 북이 함께 힘을 모아가길 바란다. 나는 '상생과 협력의 한반도'를 위해 남은 임기 동안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