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세윤 “강재준, 선 넘는 개그맨”(고생 끝에 밥이 온다)

'고생 끝에 밥이 온다' 문세윤이 강재준의 선을 넘는 과한 개그를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31일 NQQ,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예능프로그램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조세호 문세윤 황제성 강재준이 참석했다. 진행은 하지영이 맡았다.

이날 멤버들은 돌아가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문세윤은 "친구들과 함께 프로그램을 하게 됐다. 너무 영광스럽다. 이런 날을 위해 살아왔나 싶기도 하다"며 "최근 음원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아 살이 조금 빠졌다"고 말했다.

이어 "섭외를 받고 정말 좋았다. 멤버를 듣는 순간 프로그램 확인도 하지 않고, 출연을 결정했다. 팀 개그를 해본 경험이 없다. 왠지 그룹 속 멤버가 된 소속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훈훈한 분위기 속 강재준은 "데뷔로 엄청 선배 놀이를 하더라. 내가 컨디션이 좋으니까 조세호는 상한 샌드위치를 주더라"고 무리수를 던지기 시작했다.

이어 "1회 촬영 후 너무 힘들어서 공황장애와 폐쇄공포증이 생겼다. 내 한 몸 불 싸질러 웃음을 드릴 수 있다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문세윤은 강재준에 대해 "선을 넘는 개그맨이다. 굉장히 새로운 캐릭터"라고 평가했다.

'고생 끝에 밥이 온다'는 '고생과 먹방'이라는 신선한 조합으로, 궁극의 맛을 선보이기 위해 생고생에 나서는 문세윤·조세호·황제성·강재준의 모습을 보여준다. 산과 바다, 장소를 가리지 않고 고생을 자처한 1982년생 동갑내기 개그맨들이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고생 끝에 밥이 온다'는 31일 저녁 8시 NQQ와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에서 첫 방송되며, kt seezn의 OTT 서비스 seezn(시즌)을 통해 1주일 전 선공개된다.


iMBC 이호영 | 사진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