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안산 3관왕 새역사…모든 것 이겨내 장하다”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최초 하계올림픽 3관왕인 여자 양궁대표팀 안산(20·광주여대)에 문재인 대통령도 축하를 아끼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안산(20·광주여대)에게 "양궁 개인전 결승에서 금빛 화살을 날리며 올림픽 양궁 역사상 최초, 하계올림픽 한국 선수 최초 3관왕의 새역사를 썼다"고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안 선수에게 "끝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경기였다"며 이렇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안산 선수는 뛰어난 기량뿐 아니라 강철 같은 정신력과 집중력으로 국민들께 최고의 감동을 선물했다"며 "'스포츠를 모르는 사람들도 이름만 말하면 다 아는 그런 선수가 되고 싶다'는 소망이 이뤄졌다. 큰 박수를 보낸다"고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은 "한 사람의 위대한 성취 뒤에는 반복되는 훈련과 지독한 외로움이 있다. 때로는 지나친 기대와 차별과도 싸워야 한다"며 "우리는 간혹 결과만을 보게 되지만, 그 과정 하나하나 결코 쉬운 순간이 없다. 서로의 삶에 애정을 갖는다면 결코 땀과 노력의 가치를 깎아내릴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모든 것을 끝까지 이겨낸 안산 선수가 대견하고 장하다"며 "국민들께서도 더 많은 박수와 격려를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