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원한테 먹튀 당함!” 문정원이 장난감 그냥 가져갔다는 에버랜드 알바생 최근 폭로

이슈

 2021년 1월 15일Editor

이휘재 아내 플로리스트 문정원이 남편 이휘재와 아이가 집에서 캐치볼 하는 모습을 공개해 층간소음 논란을 일으켰다.

이런 와중에 한 누리꾼이 댓글로 문정원이 과거에 에버랜드에서 장난감을 훔쳤다고 적었다.

15일 각종 온라인 커뮤 및 SNS에서는 문정원이 계산하지 않고 장난감을 그냥 가져갔다는 내용의 글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올라온 사진에서 인스타그램 이용자는 댓글에 과거 에버랜드에서 문정원과 만났다고 얘기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저는 17년도에 에버랜드에서 문정원 씨에게 당했다”고 했다.

문정원 아들에게 장난감을 판매했다던 그는 “3만 2천 원이 나왔고, 지금 지갑이 없다고 이따 온다고 했지만 밤까지 계속 기다려도 오지 않았다”고 주장하였다.

얼굴이 꽤나 알려졌던 문정원이기에 놀이공원 마감 시간까지 기다렸지만 문정원은 끝내 나타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순진하게 믿은 제가 잘못이고, 당시에 문정원씨가 아들과 직접 찍어준 사진도 있다. 그게 유료였보다”라고 씁쓸한 마음을 표현했다.

결국 그 직원이 장난감 가격을 직접 채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 글을 접한 한 누리꾼은 “고소, 고발 가능하다”라고 했는데 글쓴이는 “사실이고, 매장에 함께 기다린 다른 직원도 5명정도 된다”고 했지만 소비할 에너지가 없어 자신이 메꾸었다고 했다.

문정원이 에버랜드에서 장난감 계산을 하지 않고 가져간 것에 대한 진위 여부는 아직 알려진 바 없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문정원이 입장을 내놓기를 기다리고 있다.

문정원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층간소음 문제로 불편을 끼치지 않게 조심하겠다”고 사과문을 게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