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홍범도 장군 유해 봉환에 “의미 있는 귀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5일 오후 서울공항에서 열린 일제강점기 봉오동 전투 승리를 이끈 홍범도 장군의 유해 봉환식에 참석해 있다. /뉴시스

"카자흐 묘역 공원화 만전 기해달라" 당부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항일 무장투쟁을 펼친 후 카자흐스탄 땅에서 잠들었던 홍범도 장군의 유해 봉환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에게 매우 의미 있는 귀한"이라고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전날(15일) 홍 장군의 유해 봉환식 이후 특별사절단의 황기철 국가보훈처장과 홍범도기념사업회 이사장인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배우 조진웅과 환담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카자흐스탄의 고려인 사회가 홍 장군의 유해를 떠나보내서 섭섭해하지 않느냐"고 묻자 우 이사장은 "섭섭해한다. 코로나19로 인한 인원 제한으로 유해 수습과 추모식에 들어오지 못하고 외곽에서 지켜보는 분들도 많았다"고 답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고려인들로부터 워낙 존경을 받으셨기 때문에 그분들이 섭섭해하는 것은 당연하겠지만, 그래도 아쉬움을 달래고 지속적으로 추모의 마음을 가질 수 있도록 묘역을 공원화하는 방안 등 후속 작업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홍범도기념사업회 홍보대사로 활동 예정인 배우 조진웅에게 "국민들 중에는 홍범도 장군에 대해 충분히 알지 못하는 분들도 간혹 있으니 기념사업회를 중심으로 항일독립운동에 앞장섰던 그분의 생애와 고귀한 뜻을 적극적으로 알리도록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은 유해 수습과정을 묻는 문 대통령의 질문에 "전 과정이 순조로웠다. 이번 유해 봉환은 문 대통령이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긴밀하게 협의함으로써 가능했던 일"이라고 답했다.

이어 황 처장은 "대한민국 방공식별구역(KADIZ)에 들어서자 6대의 공군전투기의 엄호 비행을 받았는데, '장군의 귀환을 이렇게 맞아주는 게 바로 국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15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거행된 '홍범도 장군 유해 봉환식'에 참석해 홍 장군의 유해를 직접 맞았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