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찬2’ 윤동식, 코로나19 확진…방송가 비상

(사진=JTBC 제공)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전 유도선수 윤동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6일 방송가에 따르면 윤동식은 전날 컨디션에 이상을 느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가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윤동식은 현재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시즌2 촬영 중이다. 때문에 윤동식과 함께 녹화를 진행한 출연자들과 스태드들이 대거 검사를 받고 속속 결과를 받고 있다.

앞서 김요한은 1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컨디션에 이상을 느낀 박태환이 이날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