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신규감염자 99.7%가 백신 미접종

미 CBS 보도…신규 확진자 52%가 델타 변이

팬데믹 와중에 FDA 국장 여전히 공석…백악관 계속 저울질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델타 변이가 기승을 부리는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거의 전부가 백신을 맞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일(현지시간) 미 CBS뉴스에 따르면 현재 미국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의 99.7%가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의 절반 이상인 52%는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연방 질병예방통제센터(CDC)에 따르면 현재 미국인의 절반 이상인 55%가 코로나19 백신을 최소 1회 이상 접종했다.

최근 연구 결과 역시 이 같은 경향과 일치한다.

프랑스 파스퇴르 연구소가 최근 의학저널 '네이처'에 게재한 논문에 따르면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등 백신 접종을 두 차례 완료하면, 변이 바이러스에도 95% 효과를 발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정부는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한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연일 강조하고 있지만, 목표치만큼 속도는 내지 못하는 상황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언론 브리핑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한 미국인은 델타 변이에 대한 저항성을 포함해 높은 면역력을 가지고 있다"며 최근 델타 변이 확산이 백신 비접종자에 집중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역시 최근 백악관 브리핑에서 "델타 변이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백신 접종이 보호해줄 수 있으니 부디 응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미국에서는 팬데믹 사태 와중에 의약품 관리·인허가 주무 부서인 식품의약국(FDA)의 국장 공석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FDA는 지난 1월 국장 대행으로 임명된 재닛 우드콕이 이끌고 있다.

우드콕 국장 대행은 차기 국장 후보 중 선두주자로 꼽혀 왔지만, 상원 민주당 일각의 강한 반대에 직면했다.

마약성 진통제인 '오피오이드'에 따른 사회문제가 심각했던 웨스트버지니아, 뉴햄프셔, 매사추세츠주 등을 지역구로 둔 상원의원들은 우드콕 국장 대행이 제약업계에 밀착해 오피오이드에 지나치게 관대한 정책을 폈다고 비판하고 있다.

FDA 국장 인선은 백악관이 우드콕 국장 대행을 포함해 다양한 후보들을 놓고 저울질하느라 늦어지고 있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WP에 따르면 역대 FDA 여성 국장은 두 명에 불과하고, 유색인종 국장은 아직 배출되지 않았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