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미노 멀티골’ 리버풀, 노리치 꺾고 카라바오컵 16강 진출


미나미노 타쿠미의 멀티골 활약에 힘 입은 리버풀이 2021-22 카라바오컵(컵대회) 4라운드(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리버풀은 22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카라바오컵 3라운드(32강) 노리치 시티와의 경기에서 3-0으로 이겼다.

리버풀은 미나미노가 경기 시작 4분 만에 선제골을 터트렸고 디복 오리기의 추가골 그리고 미나미노의 쐐기골에 힘입어 완승을 거뒀다.

최근 부상으로 경기 출전이 많지 않았던 미나미노는 모처럼 4-3-3 포메이션의 스리톱 중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활발한 모습을 보였다.

미나미노는 전반 4분 페널티박스 우측에서 절묘한 터닝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왼쪽에서 올라온 코너킥을 오리기가 머리로 갖다 댔고, 미나미노가 오른발 터닝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각도가 별로 없는 위치에서 때린 슈팅이었는데 공이 골키퍼 다리 사이로 빠지며 득점이 됐다.

리버풀은 전반 42분 크리스토스 촐리스의 페널티킥을 퀴빈 켈러허 골키퍼가 막아내며 실점 위기를 넘겼다.

노리치의 공세를 잘 막아내며 전반을 1-0으로 마친 리버풀은 후반 5분 오리기의 헤딩골로 2-0으로 달아났다.

리버풀은 후반 35분 미나미노가 옥슬레이드 챔벌레인의 패스를 받아 쐐기골을 터트리며 3골 차 승리를 따냈다.

이 밖에 맨체스터 시티는 리야드 마레즈의 2골 등 소나기골을 퍼부으며 위컴 원더러스(3부리그)를 6-1로 대파하고 4라운드에 합류했다.

챔피언십(2부)의 퀸즈파크레인저스(QPR)는 에버턴과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8-7로 승리를 거두고 컵대회 4라운드에 진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