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박주미 “20년 째 시부모님과 함께 사는 중… 불편하지 않아”

배우 박주미가 20년째 시부모님과 함께 산다고 밝혔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1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우 박주미가 스페셜MC로 등장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MC 서장훈은 박주미를 소개하며 "실제로 제일 친한 형의 아내 분이시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도 시부모님 모시고 같이 사시냐"고 묻자, 박주미는 "그렇다. 모시고 산다기 보단 그냥 같이 사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시부모님과 함께 사셔서 그런지 나중에 아들이 결혼하면 함께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하시고 있다던데?"라고 하자, 박주미는 "얼마전에 깜짝 놀라는 일이 있었다. 친정 같은 경우엔 저희 아빠가 장남이여서 할머니랑 함께 살았다. 시골에서 서울로 유학오는 사촌들 있으면 저희 집에서 자고 가서, 저는 북적북적한게 무섭지도 않았고 시집 올 때도 괜찮다고 했다"고 말했다.

박주미는 "저희 아이들도, 집을 두 채를 나눠서 한 집에는 아이가 살고 한 집은 우리가 살고 이러는거 어때? 하고 지인들한테 말하니까 지인들이 '언니, 애들 장가 안 보낼거야?'라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iMBC 차혜린 | 사진제공=SBS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