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광수 “김종국, 3살 아래 내 여동생 사진보고 말 없어져”

배우 이광수가 여동생, 김종국과 관련된 일화를 전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15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스페셜MC 이광수와 함께하는 가운데, 여동생 일화를 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광수는 과거 예능에서 하나 뿐인 여동생에 대해 '수염이 난다' '성형으로 새 삶을 살고 있다'는 말을 한 것에 대해 "(동생이) 그 장면을 캡쳐해서 물음표를 보냈다. 동생이 종명이형(김종국 형)을 통해 결혼도 하고, 새 삶을 살고 있다"고 말했다.

MC 신동엽은 "결혼 전에 동생을 김종국에게 소개해주려고 했다더라"라고 말하자, 이광수는 "종국이 형이 남편감으로 최고인 것 같아서 장난식으로 말했었다. 가족이 되면 얼마나 재밌겠냐. 명절 때 모이거나하면 얼마나 웃길까 하면서"라고 설명했다.

이어 "(동생과) 밥이라도 먹자고 했다. 형한테 (동생)사진을 보여줬는데 그 이후로 형이 이야기를 안 하더라. 그때는 종명이 형을 만나기 전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iMBC 차혜린 | 사진제공=SBS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