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석열, 때 되면 부를테니 보채지 말라”

9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자신을 소환해 달라는 윤 전 총장의 요구에 "떄가 되면 부를 테니 보채지 마라"고 응답했다. 회의장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윤 의원 /국회=이선화 기자

윤석열 "정치공작을 하려면 잘 준비해서 제대로 하라"

[더팩트ㅣ국회=곽현서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근 불거진 '고발 사주' 의혹 관련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소환 요청에 민주당은 '조만간 부를 예정'이라고 9일 경고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회의에서 "때가 되면 부를 테니 보채지 마라"고 했다. 이어 수사부에도 신속한 수사와 진상규명을 요청하며 "제보자의 휴대폰을 분석하고 손준성 검사의 PC 포렌식 작업을 진행해 달라"고 요청했다. 민주당은 윤 전 총장을 현안 질의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하기 이전에 조사에 성실히 임하라는 입장이다.

민주당 법사위 간사인 박주민 의원은 "우선 검찰 수사나 조사가 진행된다면 협조 부탁한다"며 "그러지 못할 경우 조만간 국회 법사위에서 모실 수 있도록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신현영 민주당 의원도 "제대로 된 조사 통해 의혹의 실체를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8일 긴급 기자 견을 열고 최근 자신에게 불거진 '정치 공작'에 대해 직접 일을 열며 정면 돌파의 의지를 보였다. 윤 전 총장은 "의혹을 제기하고 검증을 요구하려면 정상적인 자료로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 문제를 제기하라"며 "그것이 허위일 때는 당당히 책임질 수 있는 절차와 방법을 통해서 하라"고 했다. 그는 또 "현안 질의를 위해 소환한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얼마든지 응하겠다"고 했다.

민주당에서 공식적으로 윤 전 총장에게 "수사 먼저 받으라"고 답하면서, 당분간 윤 전 총장의 국회 소환은 유보된 상태다. 한편 민주당 소속 법사위 의원들은 "검찰의 정치 공작 여부를 낱낱이 밝히겠다"며 법사위 소집을 요구해 지난 6일 전체회의를 열고 긴급 현안 질의를 진행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