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라논나 “큰아들, 수능 앞두고 뇌 수술…삼풍백화점 근무 큰 충격” (대화의희열3)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대화의 희열3' 밀라논나가 큰 아들이 뇌 수술을 했다고 고백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대화의 희열3'에서는 밀라논나가 출연해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이날 밀라논나는 1994년 밀라논나의 큰아들이 동정맥 기형으로 수능 일주일 전, 뇌 수술을 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의사 선생님이 수술하시다가 나와서 곧 갈 거니까 마음의 준비를 하라고 하셨다. '이게 영환가, 꿈인가' 했다. '아들을 살려주시면 어려운 아이들 돕고 살겠다'하고 기도했다. 다음 날 아침에 기적으로 아들이 살아났다. 거울을 보니까 하룻밤 사이에 노파가 됐더라. 하루 만에 백발이 되고 얼굴이 쭈글쭈글해졌다"라고 회상했다.

밀라논나는 아들의 수술 날, 결심했던 것을 실천하기 위해 매주 보육원을 찾아가 시간을 보낸다고.

또한 그는 1995년 삼풍 백화점에서 근무를 했다고 밝혔다. 아들 수술 후 7개월 만에 발생한 일이라며 "그때 수요일이랑 금요일만 출근했다. 제가 그때 출근했더라면 저도 갔었을거다"라고 설명했다. 밀라논나는 "전화가 불통이 됐다. 저는 잘 몰랐고 앰뷸런스 소리에 TV를 켰더니 (알았다)"라고 회상했다.

또한 부채감에 괴롭지 않았냐는 질문에 "삶의 무게가 너무 무거웠다. 희로애락이 안 느껴지고 감정도 안 느껴진다. 그분들을 위해서 기도했다"라고 털어놓았다. 하지만 '산이라면 넘자, 강이라면 건너자'라는 마음으로 이 상황을 이겨냈다며 인생에서 전환점이 됐다고 고백했다.

사진=KBS 2TV 방송화면


박예진 기자 [email protected]